서학개미가 달라졌다…中·日 종목도 '베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3 17:33   수정 2020-11-24 00:49

서학개미가 달라졌다…中·日 종목도 '베팅'

1606억달러(약 178조원). 올 들어 국내 투자자가 해외 주식을 매매한 금액의 합계다. 기존 최대였던 작년(409억달러)의 약 4배에 해당한다. 코로나19발(發) 급락장과 함께 등장한 ‘서학개미’는 공격적으로 해외 주식을 사들였다. 코로나19 사태 초반 기술주와 낙폭과대 주식을 주로 거래하던 서학개미는 이후 투자 스펙트럼을 넓혔다. 낯선 시장이던 중국과 일본은 물론 전문가 영역이던 바이오산업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사를 찾아나서기도 했다. 올해 서학개미들의 투자 형태 변화를 정리해봤다.

미국 성장주에서 중국, 일본으로
2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올 들어 해외 주식을 1606억달러어치 매매했다. 순매수 금액은 166억달러(약 18조4509억원)다. 이 중 87%(145억달러)를 미국 시장에 투자했을 만큼 미국 주식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서학개미가 등장한 1분기에는 주로 코로나19발 폭락장에서 저렴해진 시장 대표주를 사들였다. 애플(3억1130만달러어치 순매수)과 테슬라(1억5929만달러), 알파벳 A주(1억4810만달러), 마이크로소프트(1억3671만달러)로 순매수 상위 포트폴리오를 채웠다. 기대수익률이 높은 ‘불개미’들은 국제 유가가 마이너스로 떨어지자 원유가격을 3배로 추종하는 ‘벨로시티셰어즈 3X 롱 원유 ETN’에 4331만달러를 베팅하기도 했다.

시장이 회복하기 시작한 2분기에는 낙폭과대주로 관심을 돌렸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 대장주 보잉(1억4548만달러 순매수)과 델타항공(1억764만달러) 등을 담았다.

3분기에는 상황이 변했다. 나스닥지수가 연고점을 회복하고 12,000에 근접하는 등 밸류에이션 부담이 커졌다. 과거보다 저렴한 가격에 부담없이 주식을 매수할 수 있는 시대가 지난 것이다. 이때부터 서학개미의 행태는 더욱 정교해졌다. 테슬라(15억1802만달러 순매수)와 애플(12억7706만달러) 등 주도주에 대한 베팅은 이어가면서도 투자 업종 및 국가를 이전보다 다양하게 꾸리기 시작했다.
중국 기술주와 일본 소비주 눈독
중국과 일본으로 투자 지역을 넓혔다. 국내 투자자들은 올해 중국과 일본 주식을 각각 20억6535만달러, 1억6632만달러어치 순매수했다. 미국 시장에 비하면 작은 규모지만 하반기 들어 투자 규모가 커졌다.

국내 투자자들은 중국 시장에서는 반도체 파운드리업체 SMIC와 알리바바, 핑안굿닥터 등 반도체와 정보기술(IT) 등 기술주 중심으로 매수했다. 반면 일본 시장에서는 반다이남코홀딩스, 가도카와드왕고, 고나미, 세가사미 등 게임 및 애니메이션 콘텐츠 제작사 주식을 주로 사들였다.

한 펀드매니저는 “중국의 내수 기술플랫폼주와 일본의 콘텐츠주는 글로벌 경기 변동성 확대에도 안정적인 수익을 올리는 섹터”라고 평가했다.
높은 수익률 그러나 ‘묻지마 실패’도
전체적으로 서학개미들은 올해 해외 주식 직접투자를 통해 높은 수익을 올렸다. 최대 매수 종목인 테슬라의 연간 수익률은 468.97%에 달한다. 상위 5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이 147.54%로, 개인들의 국내 주식 상위 5개 종목(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카카오 네이버 한국전력) 평균 수익률(47.40%)을 100%포인트 이상 웃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해외 주식 투자가 무조건적으로 높은 수익을 보장한다는 인식이 확산하는 점을 우려한다. 실패 사례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한화그룹의 투자 소식과 함께 국내에서 대규모 매수세가 유입된 수소트럭 제조사 니콜라가 대표적이다. 상장 직후인 7월 당시 79.73달러까지 치솟았던 니콜라 주가는 이후 공매도 리서치 기관들의 문제 제기와 창업자 행적에 대한 논란이 겹치면서 주가가 7월 고점 대비 66.91% 폭락한 상태다. 국내 투자자들은 니콜라 주식을 2억4135만달러어치 순매수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