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피아니스트의 '새로운 출사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5 17:35   수정 2020-11-26 02:59

30대 피아니스트의 '새로운 출사표'

선우예권 30대 젊은 피아니스트들이 새로운 실험에 도전한다. 음악 인생에서 ‘최초’란 제목을 걸고 무대를 꾸렸다. 피아니스트 김선욱(32)은 지휘자로 나섰고, 피아니스트 선우예권(31)은 세계적인 클래식 레이블 데카를 통해 음반을 냈다.

다른 길을 택한 계기는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다. 시간적 여유가 생기자 김선욱은 지휘봉을 다시 들었고, 선우예권은 공연장 대신 녹음실에서 어릴 때 쳤던 모차르트를 다시 찾았다.

김선욱은 다음달 14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KBS교향악단의 지휘자로서 데뷔 공연을 연다. 공연에선 베토벤의 ‘에그몬트 서곡’ ‘피아노협주곡 2번’과 브람스의 ‘교향곡 2번’을 들려준다. 그는 “어릴 적부터 지휘자가 되고 싶었다. 이번 공연에서 실패할 수도 있겠지만 하나씩 배워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선욱은 2006년 18세 나이로 영국 리즈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콩쿠르 40년 역사상 가장 어린 우승자다. 일찌감치 쌓은 명성 덕에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베를린 필하모닉 등 유럽 명문 악단들이 그를 찾았다.

건반 한 가지 길만 고집하지 않았다. 2010년 영국 왕립음악원 지휘과에 입학했다. 영국 왕립음악원은 매년 단 두 명만 뽑아 지휘자로 육성해왔다. 그중 한 명이 김선욱이다. 3년 동안 콜린 매터스에게 사사했지만 고민이 싹텄다. 피아노와 지휘봉 사이에서 갈등했다. 손은 건반으로 향했다. 김선욱은 “지휘와 연주를 병행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피아니스트로서 발굴할 레퍼토리가 많았다. 미뤄온 숙제(지휘)를 풀러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욱은 음악적인 요소는 별반 다르지 않다고 했다. “피아노를 오케스트라 선율처럼 치려고 노력해왔어요. 왼손은 반주, 오른손은 주선율이란 이분법을 탈피하려 했죠. 오케스트라 화성을 이해하는 건 문제가 없었어요.”

또래 피아니스트인 선우예권도 초심을 찾았다. 지난 24일 발매한 음반 ‘모차르트’를 통해서다. 생전 처음 녹음실에서 피아노를 쳐 녹음한 앨범이다. 이날 서울 압구정 오드포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선우예권은 “코로나19로 공연이 계속 취소돼 연습을 두 달간 쉬었을 때 우울하고 외로웠다”며 “다시 건반을 치니 살아있음을 느꼈다”고 했다.

2017년 반 클라이번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한 후 3년 만에 내는 새 음반이다. 지금까지 국제 콩쿠르 우승만 8번. 그동안 콩쿠르 주최 측에서 기획해 연주 실황을 녹음한 앨범만 선보였다.

음반은 두 장짜리다. 모차르트의 ‘피아노 소나타 8번·11번·13번·16번’ 등 대중에게 친숙한 곡들을 담았다. 두 개의 환상곡과 함께 론도 작품도 실었다. 러시아 피아니스트 아르카디 볼로도스가 편곡한 ‘터키 행진곡’도 보너스 트랙으로 넣었다. 직접 악보에 메모를 적은 론도 악보를 함께 제공한다. 선우예권은 “15세 때 미국으로 건너가 동료들에게 인정받은 레퍼토리”라며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우승할 때도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이 호평받았다”고 설명했다.

음반 발매에 맞춰 오는 30일 광주를 시작으로 대전 부산 대구 서울 제주 울산 등 전국 7개 도시에서 독주회를 연다. 앨범에 수록된 소나타 8·10·11·13·16번과 아다지오, 론도, 판타지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