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강부자, "남편 바람 피웠도 다 모른척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5 22:50   수정 2020-11-25 22:5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강부자, "남편 바람 피웠도 다 모른척했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사진=KBS)

배우 강부자가 남편 이묵원의 외도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강부자가 남편과의 53년 간 결혼생활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강부자는 “부부간의 다툼을 잘 이겨낸 비결이랄까”라고 묻는 질문에 “사람들은 ‘이묵원이 참았겠지’ 이럴 거다”라며 “‘강부자가 좀 극성스러워? 그 부인과 사느라 애썼겠지’라고 하겠지만 난 내가 너무 참고 살았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부자는 “남편이 겉으로는 점잖아 보이는데 얼마나 무서운데”라며 “신혼 때도 ‘화가 났구나’ 하는데 내가 한 번 더 하면 뭐가 날아오더라”고 고백했다. 그는 “남편이 장롱에 재떨이를 던져서 장롱이 들어가고, 숟가락도 휘었다”며 “내가 잘못한 것도 없었다, 말대답한 것뿐”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남편이 그렇게 무서운 사람. 난 억울해서라도 이혼 못 한다”고 고백했다.

강부자는 “누구든지 저 사람을 다 착한 사람으로 보는 데 아니다, 난 내가 너무너무 참았다, 참아야 산다”고 강조하며 “금전적 문제는 없었지만 바람이야 많이 피웠지”라고 말해 박원숙을 놀라게 했다. 이어 “결혼 후에 바람을 피웠어도 다 알면서도 모른 척했다”며 “우리 아이가 돌 돼서 아장아장 걸을 때 나가서 사흘씩 안 들어오고 해도 입 밖에도 아무 소리 안 냈다”고 말했다.

또한 강부자는 “집에서 우리 엄마가 애 키워주느라 와계실 때 ‘이서방 안 들어오냐’ 할 때도 술 먹으러 나갔었다, 그런 게 사흘씩이더라”며 “방송국 가보면 남편이 웃고 돌아다니고 있더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변명하면 그냥 ‘알았어요’ 한다”며 “그 여자가 나한테 와서 인사까지 해도 그랬어도 난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들였다”고 회상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