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현금 확보' 사활…잉여현금흐름 1년 새 17조 증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5 07:49   수정 2020-11-25 07:50

대기업 '현금 확보' 사활…잉여현금흐름 1년 새 17조 증가



국내 주요 대기업 상장사의 잉여현금흐름(FCF)이 1년 새 17조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잉여현금흐름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전자로 4조3000억원에 달했다.

2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상장사 259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3분기까지 개별기준 누적 잉여현금흐름은 총 28조145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3.1%(17조4486억원) 증가한 것이다.

잉여현금흐름이란 영업활동현금흐름에서 기계장치 투자나 공장시설 등의 투자금액을 뺀 것이다.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측정하는 지표이자 배당 여력 지표로도 활용된다.

작년보다 잉여현금흐름이 늘어난 곳은 전체 기업의 절반이 넘는 143개 사(55.2%)에 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불확실성이 증가하자 기업들이 현금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SK하이닉스의 경우 지난해 마이너스(-)4조9366억원이던 잉여현금흐름이 올해 2조4918억원으로 7조4283억원이나 늘었다. 기업들 중 증가액이 가장 많았다. 다만 지난해에는 투자금액이 늘어 일시적으로 잉여현금흐름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삼성전자(3조9889억원), LG화학(3조3349억원), 한국전력공사(2조6569억원), 삼성증권(2조2918억원), 미래에셋대우(2조495억원), 메리츠증권(1조8833억원), 현대차(1조810억원), 이마트(1조726억원) 등도 잉여현금흐름이 1조원 이상 늘었다.

3분기까지 누적 잉여현금흐름은 삼성전자가 4조298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한국가스공사(2조6371억원), 미래에셋대우(2조5873억원), SK하이닉스(2조4918억원), LG화학(2조3682억원) 등이었다.

업종별로는 정보기술(IT)·전기·전자업종이 13조1860억원이 늘어 증가액이 가장 많았다. 석유화학 5조5302억원, 증권 3조9104억원 등도 큰 폭 증가했다. 반면 보험(-5조9456억원), 조선·기계·설비(-2조7039억원), 자동차·부품(-1조8968억원) 등 9개 업종은 감소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