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키즈 '백 도어', 美 타임 '올해 최고의 노래 10' 선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5 09:48   수정 2020-11-25 09:49

스트레이키즈 '백 도어', 美 타임 '올해 최고의 노래 10' 선정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꼽은 '올해 최고의 노래 10'에 K팝 가수로서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최고의 노래 10'(The 10 Best Songs of 2020)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고, 스트레이 키즈의 곡 '백 도어(Back Door)'를 선정했다.

'올해 최고의 노래 10'에는 카디 비(Cardi B), 크리스틴 앤 더 퀸즈(Christine and the Queens) 등 유명 뮤지션들이 자리했다.

타임은 "'Back Door'는 제작 능력과 8인 퍼포머의 에너지가 만나 순수한 패기를 내뿜는다. 이 노래에서 희열을 느낄 수 있다"며 "R&B, 재즈, 트랩, 일렉트로닉 비트 등 풍부한 요소들로 이루어져 복합적인 만큼, 예술적이고도 귀에 감긴다"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스트레이키즈를 "더욱 자유분방하고 세계적으로 나아가는 팝 음악 시장에서 그간 K팝이 열심히 개척해 온 성과를 펼칠 준비가 된 팀"이라고 평가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올해 뚜렷한 상승세를 달리며 '차세대 K팝 대표 그룹'의 역량을 톡톡히 입증했다. 지난 22일 개최한 온라인 공연 'Beyond LIVE - Stray Kids 'Unlock : GO LIVE IN LIFE''(비욘드 라이브 - 스트레이 키즈 '언락 : 고 라이브 인 라이프')는 팀의 실력과 저력을 다시금 확인시킨 무대였다.

자작곡으로 채운 세트 리스트, 열정을 불태운 가창력과 무대 매너, 몰입도를 높인 최첨단 증강현실(AR)과 확장현실(XR) 효과까지, 진짜 스트레이 키즈가 어떤 그룹인지 보여주며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았다.

스트레이 키즈는 2020년 6월 정규 1집 'GO生'(고생)과 9월 리패키지 앨범 'IN生'(인생)을 통해 팀 역량은 확대했다. 정규 1집 12만 7930장, 리패키지 음반 23만 3381장에 달하는 초동(발매일 기준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 기록을 세우며, 3개월 사이 두 배 가까이 커진 팬덤과 높아진 인기를 증명했다. 두 앨범은 24일 가온차트 출고량 기준 각 33만 1049장, 42만 9753장의 판매고를 올려 총 76만 장 이상의 성적을 기록했다.

각 음반의 타이틀곡 '神메뉴'(신메뉴)와 'Back Door'는 강렬하면서도 신선한 콘셉트로 큰 사랑을 받았고, 스트레이 키즈는 '마라맛 장르'라는 음악 영역을 구축에 성공했다.

2018년 3월 정식 데뷔 이래 꾸준히 자작곡으로 활동하면서 음악 스펙트럼을 넓힌 것 역시 이들의 가장 큰 무기가 되고 있다.

스트레이 키즈는 올 연말까지 알찬 활동을 펼치며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오는 26일 정오에는 일본 첫 미니앨범 타이틀곡 'ALL IN'(올 인)의 한국어 버전을 디지털 싱글로 발매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