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시장 재진출·대작 기대에 관심받는 '왕년의 콘텐츠 대장주' 스튜디오드래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6 16:17   수정 2020-11-26 16:31

中시장 재진출·대작 기대에 관심받는 '왕년의 콘텐츠 대장주' 스튜디오드래곤


국내 최대 드라마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이 중국으로 드라마를 수출했다는 소식에 증권가의 관심을 모았다. 다음달부터는 올해 최대 제작비를 투입한 드라마 ‘스위트홈’ 공개를 앞두고 있어 작품이 흥행에 성공하면 중국 호재 반영과 함께 본격적인 주가회복이 기대된다는 평가다.

26일 코스닥시장에서 스튜디오드래곤은 0.62% 오른 8만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달들어 스튜디오드래곤 주가는 3.32% 올랐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코로나19 사태로 변동성이 극심했던 올해 증시에서 ‘얌전한’ 주식으로 분류됐다. 올해 연중 최저가(6만9300원)에서 최고가(9만2500원) 간 격차가 34.77%에 불과하다. 덜 떨어지고 덜 올랐다는 의미다. 반면 모회사인 CJ ENM과 엔터업종 대표주인 JYP엔터는 3월 폭락장 당시 기록한 연중 최저가에서 최고가까지의 상승폭이 각각 101.84% 176.54%에 달한다. 44.22배의 높은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배율(PER)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시장에서는 스튜디오드래곤의 낮은 주가 변동성의 원인을 드라마 제작사업의 성격에서 찾는다. 원자재 가격이나 업황에 따라 매출 및 손익이 요동치는 제조업 기업이나, 영화관 및 콘서트 방문객 숫자가 실적으로 이어지는 공연 기획사와 달리 스튜디오드래곤은 작년 기준으로 매출의 45%가 편성, 47%가 판매에서 발생하는 구조다. 방송사에 드라마를 편성해서 발생하는 편성 매출과,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등 국내외 유통사에 드라마를 파는 판매 매출로 구성된 단순한 사업구조를 가진 탓에 코로나19에도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올릴 수 있었다.

지난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확인된 중국 드라마 판매 소식은 이런 안정적인 실적 전망을 뒤흔들 수 있는 호재로 꼽힌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스튜디오드래곤은 3분기에 기존 방송 작품 2편을 중국에 판매한 후 그중 일부인 60억원을 매출 및 이익으로 인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한령(한국 콘텐츠 금지령) 이후 최초로 중국에서 스튜디오드래곤 콘텐츠를 수입해가면서 실적 전망을 상향할 근거가 생겼다는 설명이다. 김 연구원은 “한한령 이후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한 160여편의 드라마를 작품당 10억원씩만 받아도 1600억원의 매출이 발생한다”며 “여기에 이중 대부분의 작품은 이미 제작에 대한 감가상각이 종료돼 바로 이익으로 인식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증권가에서는 다음달 스위트홈 방영을 전후로 시장이 스튜디오드래곤 재평가에 나설 수 있다고 보고있다. 스위트홈은 제작비 약 250억원이 투입된 스튜디오드래곤의 올해 최대 규모 드라마로, 다음달부터 OTT 업체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올해 '사랑의 불시착'으로 넷플릭스에서 흥행에 성공한 스튜디오드래곤이 스위트홈을 통해 성공을 재현할 수 있다면 향후 OTT 및 해외 플랫폼과의 협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스튜디오드래곤은 드라마 해외판매를 넷플릭스에 의존하던 구조를 넘어 글로벌 OTT들과 사업을 진행할 만큼 협상력이 높아졌다"며 "내년부터는 가시적인 성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20개 증권사의 스튜디오드래곤 평균 목표주가는 10만8900원으로, 현 주가 대비 34.77% 높게 형성됐다.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올해보다 23.38% 증가한 692억원이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