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호뎐' 이동욱X조보아, '충격 총소리'엔딩…연지아 커플의 운명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7 08:32   수정 2020-11-27 08:32

'구미호뎐' 이동욱X조보아, '충격 총소리'엔딩…연지아 커플의 운명은?

구미호뎐 (사진=tvN)


‘구미호뎐’ 이동욱과 조보아가 이틀 안에 이무기를 잡아야 하는 시점에서 갑작스럽게 죽음 위기에 처한 충격적인 전개로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지난 26일(목)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 14화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5.9%, 최고 6.6%,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2%, 최고 5.6%로 수목극 1위를 이어갔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7%, 최고 4.2%, 전국 평균 3.7%, 최고 4%로 수도권과 전국 모두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극중 이연(이동욱)은 탈의파(김정난)를 찾아가 사망날짜를 今日(오늘)로 바꾼 남지아(조보아)의 명부를 제자리로 돌려달라며 분노를 터트렸다. 협박과 애원에도 요지부동이던 탈의파는 “니가 아무리 발버둥 쳐봐야 엔딩이 바뀌지 않는다면 어떡할래? 너나 그 아이, 둘 중에 하나만 살 수 있다면”이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으로 이연을 한숨짓게 했다. 고민하던 이연은 이내 웃어 보이더니, 이무기가 다른 육체를 드나드는데 필요한 열쇠인 비늘을 먹어 남지아 안에 있는 이무기를 자신의 몸에 담고, 나머지 반쪽인 이무기마저 끌고서 삼도천으로 뛰어들겠다고 선포했다. 윤회조차 할 수 없고, 두 번 다시 남지아 곁으로 돌아올 수 없지만 남지아를 위해 이무기와의 동반 죽음을 선택했던 것.

반면, 역병으로 인해 사망자가 급속도로 증가하자 남지아는 예전 이무기(이태리)의 말처럼 자신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두려움을 드러냈다. 게다가 같은 층을 썼던 방송국 사람들이 죽었다는 소식에 경악했던 터. 결국 남지아는 거울 앞에서 피를 내어 자신 안에 있던 이무기를 불러낸 뒤 거울을 통해 대화를 시도했다. 하루나 이틀 뒤면 남지아의 몸이 완전히 이무기의 것이 된다는 말에, 그 사이에는 이무기가 불안정한 상태임을 파악한 남지아는 “그 전에, 내가 죽어버리면?”이라고 도발하며 자신의 명부가 바뀌었다고 알려 자신 안에 있는 이무기를 자극했다.

이후 이무기가 남지아에게 전화로 협박하며 남지아 부모에게 암시를 걸자 이연이 나타나 남지아의 부모를 살렸던 상태. 남지아의 명부가 수정됐다고 밝힌 이연은 “하급산신 따위는 감히 넘보지 못할 자리를 니가 갖는다면. ‘신들의 신’은 어때?”라며 삼도천의 주인인 탈의파를 같이 치자는 색다른 제안을 던졌다. 남지아를 놓아주고, 남지아 안의 반쪽 이무기도 회수, 그리고 다시는 자신과 남지아를 찾지 말라는 조건을 내건 이연은 의심하는 이무기에게 서로 막다른 길임을 강조하면서 내일 아침 해 뜰 때까지 답을 달라는 요청을 했다. 더불어 남지아와 신주(황희), 현의옹(안길강)에게 이무기와 손을 잡겠다고 공표한 이연은 이틀의 시간 동안 이무기를 잡으라는, 탈의파가 허락한 마지막 싸움의 기회라고 전해 모두를 안심시켰다.

남지아는 “우리는, 서로를 지켜줘야 해. 절대 이무기가 바라는 일 같은 거 해주지 말자”라며 이연에게 함께 살 것을 강조하면서도 작가(정이서)까지 역병이 걸리자 가슴 아파했다. “곧 있으면 모든 게 끝나. 내가 던진 미끼를 그놈이 물기만 하면, 조금만 더 기다려줘”라던 이연의 기다림은 해가 다 밝아올 때 이무기가 수락하면서 이뤄졌다. “좋아. 같이 치자. 삼도천의 주인을”이라며 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한 이무기는 “이연, 너는 니가 놓은 덫에 스스로 걸려들게 될 거야”라고, 이연은 “이걸로 우리는 같은 무대에 올랐다. 한 발 디디면, 양쪽 다 죽을 때까지 내려올 수 없는 무대에”라고 각각 속으로 되뇌며 긴장감을 높였다.

그런가 하면 이무기와 손을 잡았다는 말에 이연의 죽음을 예감한 이랑(김범)은 이연을 구하고자 사장(엄효섭)을 매수했고 사장은 남지아 앞에 나타나 총구를 겨눴다. 두려움에 휩싸인 남지아가 “이러지마”라는 순간, 총성이 울려 퍼지며 ‘대충격 총격 엔딩’이 펼쳐져 앞으로의 핵폭풍을 예고했다. 특히 ‘빗속 데이트’를 즐기며 애틋함을 폭발시킨 연지아 커플의 ‘달달함 한도 초과 에필로그’가 마지막을 장식하면서 귀추를 주목시켰다.

한편 ‘구미호뎐’ 15화는 오는 12월 2일(수)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