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vs방탄소년단, '2020 TMA' 온라인 투표 '초접전 ing'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30 08:10   수정 2020-11-30 08:10

슈퍼주니어vs방탄소년단, '2020 TMA' 온라인 투표 '초접전 ing'

방탄소년단, 슈퍼주니어, 황치열, 임영웅 (사진=각 소속사)


‘2020 더팩트 뮤직 어워즈(2020 THE FACT MUSIC AWARDS, TMA)’의 온라인 2차 투표가 지난 16일부터 진행 중인 가운데, 팬들의 투표 열기가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투표 종료까지 단 1주일만 남겨뒀음에도 ‘TMA 인기상’의 향방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30일 현재 슈퍼주니어가 1위를 달리고 있으며, 2위 방탄소년단이 그 뒤를 바짝 뒤쫓고 있다. 두 팀은 단 2% 차이의 근소한 득표율로 경합을 벌이고 있어 투표 종료 당일까지 치열한 접전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2018 더팩트 뮤직 어워즈’와 ‘2019 더팩트 뮤직 어워즈’에서 2년 연속 ‘TMA 인기상’을 수상한 방탄소년단이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3년 연속 타이틀을 수성할지, ‘원조 한류돌’ 슈퍼주니어가 ‘TMA 인기상’의 새로운 주인공으로 등극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등급에 따라 투표권이 차등 지급되는 ‘팬앤스타’ 부문과 달리 ‘TMA 인기상’은 모두에게 매일 동등한 투표권이 주어진다. 이에 따라 마지막 날까지 팬들의 적극적인 투표 참여가 최종 수상자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팬앤스타 초이스상 ? 가수’ 부문 역시 슈퍼주니어, 방탄소년단이 나란히 1위와 2위를 달리고 있다. ‘팬앤스타 초이스상 ? 개인’ 부문에서는 황치열이 1위에 올라있으며 3년 연속 수상에 도전하는 강다니엘이 그 뒤를 추격 중이다. 신설된 ‘트로트 인기상’ 부문에서는 임영웅이 1위로 치고 나가며 2위 영탁, 3위 이찬원과의 격차를 벌리고 있다.

‘2020 더팩트 뮤직 어워즈’의 온라인 2차 투표는 팬앤스타 공식 애플리케이션 및 웹페이지에 접속한 후 매일 주어지는 투표권으로 투표할 수 있다. 온라인 투표와 관련한 세부 정보는 팬앤스타 공식 애플리케이션과 웹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는 12월 12일 화려한 막을 올리는 ‘2020 더팩트 뮤직 어워즈’는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방지하고, 팬과 아티스트의 안전을 위해 온택트(On-tact)로 진행된다.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슈퍼주니어, 뉴이스트, GOT7(갓세븐), 몬스타엑스, 세븐틴, 강다니엘, 트와이스, 마마무, (여자)아이들, ITZY(있지),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에이티즈, 크래비티, 위클리, 더보이즈, 아이즈원, 제시까지 톱클래스 K-POP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하며 방송인 전현무와 배우 서현이 3회 연속 공동 진행을 맡을 예정이다.

‘2020 더팩트 뮤직 어워즈’는 한국, 중국, 일본, 유럽, 중동, 동남아시아, 북남미 등 각 권역에 온라인으로 생중계된다. 시청자 접속 국가 기준으로, 한국과 중국에서는 네이버 V LIVE와 YES24, 일본에서는 니코니코 생방송(ニコニコ生放送), 북미와 남미 권역에서는 LIVECON, 유럽과 중동 권역에서는 Contentszone, 동남아시아권에서는 Jncmediagroup, 필리핀에서는 Ktx, 인도에서는 Bookmyshow에서 생중계 스트리밍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