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화보] 권민아 “행복이란 ‘끊임없이 일하고 누군가를 책임지는 일’이라 생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02 12:37  

[bnt화보] 권민아 “행복이란 ‘끊임없이 일하고 누군가를 책임지는 일’이라 생각”



[김도윤 기자]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화보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드레스 코드는 블랙. 파란 장미를 배경으로 캐주얼부터 롱드레스까지 차례로 소화해 낸 그는 차분하고 몽환적인 분위기로 촬영장을 압도했다.

3개월 만에 다시 만난 권민아는 한결 밝고 편안해진 모습이다. 작고 여린 체구와는 대조적으로 강렬한 눈빛 연기는 그동안 단단해진 그의 내면을 닮았다.

온몸의 긴장을 내려놓은 듯 편안한 자세와 표정은 꾸밈없는 모습으로 새로운 자신을 보여주고 싶다는 그의 열망이 느껴지는 듯하다. 촬영 중 진행된 인터뷰에서 힘든 시간을 겪고 ‘이제는 강해질 일만 남았다’고 말하던 그의 심경이 흡입력 있는 눈빛에 잘 담겨 있다.

화보 속 권민아는 한 송이 꽃처럼 피어났다. 애써 밝은 체하지 않아도 사랑스러움이 묻어난다. 과도함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는 작은 몸짓은 신중하고 잔잔하다. 새로운 시작을 다짐하는 그의 첫 도약이 ‘꽃길’ 위에서 펼쳐질 것이라는 기대감마저 갖게 한다.

스스로를 ‘서울에 상경한 부산 여자’라고 말하는 그는 올해로 데뷔 9년 차 방송인이다. 꾸밈없이 있는 그대로 자신의 모습으로 다시 시작하고 싶다는 그는 긍정적인 순간을 쌓아 더 행복한 10주년을 맞이하고 싶다고 말한다. 

AOA를 탈퇴한 이후 오랜 시간 혹독한 성장통을 겪은 만큼 성숙해진 탓일까. 그에게 행복이란 ‘끊임없이 일하고 누군가를 책임지는 일’이라고 말한다. 그 행복을 위해 더 많은 일에 도전해 보고 싶다는 열의도 내비쳤다.

다시 웃음을 찾은 얼굴은 여전히 어린 소녀의 모습이다. 하지만 기교를 모르는 담백한 말투와 표정은 깊이를 알 수 없는 진지함이 묻어난다. '사람 때문에 힘들었지만 또 사람에게 힘을 얻는다’라고 말하는 권민아의 새로운 도약이 궁금해지는 순간이다.

한편 권민아는 작년 5월 AOA 탈퇴 후 ‘추리의 여왕 시즌 2’, ‘병원선’ 등에 출연하는 등 연기 활동을 펼쳐 왔으며, 최근 뷰티 사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다.

포토그래퍼: 윤호준

블라우스: 까이에

스커트: 삼페인 앤 스트로베리

귀걸이&장갑: 스타일리스트 개인소장

스타일리스트: 퍼스트비주얼 정민경 대표

헤어: 프랜스 도희 팀장

메이크업: 프랜스 달래 실장

장소: 양재 POBLADO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