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화보] 고은아 “다양한 프로그램 섭외 들어와, ‘인간극장’ 섭외까지 받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04 14:31  

[bnt화보] 고은아 “다양한 프로그램 섭외 들어와, ‘인간극장’ 섭외까지 받아”

[임재호 기자] 본캐와 부캐가 큰 열풍을 불러일으키는 요즘, 본인만의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으로 많은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가 있다. 연기를 할 때나 광고에서는 차갑고 도도한 모습을 많이 뽐냈지만 최근 MBC ‘전지적 참견 시점’과 유튜브 채널 ‘방가네’를 통해 본캐 ‘방효진’의 모습을 보여주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바로 배우 고은아다.

큰 키와 멋진 몸매에서 느껴지는 아우라와는 다른 놀라운 반전 매력으로 옆집 누나 같은 친근한 매력을 한껏 뽐낸 고은아가 bnt와 만났다. 솔직함과 털털함, 전혀 가식 없는 모습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 그의 매력은 말 그대로 무궁무진했다.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그가 가장 편하게 촬영에 임해 만족한 편안하고 유쾌한 콘셉트, 가장 고은아 다운 느낌의 시크하고 강렬한 콘셉트는 물론 요즘 대세인 뉴트로에 녹여낸 페미닌하고 우아한 콘셉트도 완벽 소화해 에디터와 스태프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칭찬을 들을 때마다 어색해서 부끄럽다며 웃음을 터뜨리는 모습 역시 너무나 친근하고 유쾌했다. 이번 화보 촬영 소감을 묻자 “bnt는 사랑이라고 항상 말한다. 내 인생 사진들이 모두 bnt화보에서 나왔다. 평소 편한 스타일을 좋아해 꾸밀 때도 편하게 입는 편이라서 청바지를 입고 진행한 콘셉트가 좋았다. 가장 나다운 느낌이었다”고 답했다.

어떻게 지내는지 묻자 “유튜브 촬영과 방송 출연, 그리고 광고 촬영도 있어서 요즘은 바쁘게 지내고 있다. 최근 다양한 방송 섭외도 정말 많이 들어온다. 심지어 ‘인간극장’ 섭외도 들어왔다(웃음). 하지만 올해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만 몰두하려고 한다. 방송 욕심이 예전보다 많이 사라지기도 했다. 그렇지만 바빠서 행복하긴 하다”고 답했다.

최근 유튜브 ‘방가네’ 채널에서 본캐인 방효진의 모습을 보여줘 큰 화제가 되고 있어 이에 관한 질문이 빠질 수 없었다. “작년에 정말 연예계를 은퇴할 생각까지 들었다. 그래서 솔직하게 연예인을 하면서 느낀 고충을 다 터놓을 수 있었다. 그러다가 동생 미르가 유튜브에 출연해 내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는 게 어떻겠냐고 하더라. 그래서 출연했는데 생각보다 반응이 너무 좋았다. 사실 유튜브를 통해 보여주는 모습은 실제보다 덜 보여주는 거다(웃음). 동생이 너무 심한 건 편집한다. ‘방가네’를 통해 내 진짜 모습을 대중들께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 그런 모습으로 지내다가 이렇게 헤어와 메이크업도 하고 예쁜 옷도 입을 때는 스스로 가증스럽다는 생각도 든다”며 웃어 보였다.

취미는 어떤 것인지 묻자 “당연히 요리다. 주변 사람들이 내가 요리하면 그렇게 맛있다고 하더라. 취미이자 특기다. 혼자 사는 친구들이 많은데 내가 반찬 해서 갖다주는 것도 좋아한다. 손이 커서 적은 양을 못 한다(웃음). 난 계량을 하지 않고 무조건 감으로 한다. 그래야 손맛이 산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런지 맛이 항상 다르다”며 밝게 답했다.

어릴 때 데뷔한 고은아에게 연예인을 꿈꾸게 된 계기에 대해 물었다. “정말 단순하다. 나는 어릴 때부터 내가 되게 잘 될 것 같았고 세상의 주인공은 나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죽기 전에 내 이름 석 자는 남기고 죽어야겠다는 생각에 바로 연예인을 준비했다(웃음). 내 성격에 평범하게 직장 다니고 하는 것은 못 할 것 같았다. 언니와 내가 ‘방자매’로 예쁘다고 유명했는데 초등학생 때부터 대학생 오빠들한테 편지도 받고 했다. 근데 언니가 더 예뻐서 내가 데뷔했을 때 주변 사람들이 왜 언니가 아닌 내가 데뷔를 했냐고 의아해했다(웃음). 연예인을 꿈꾸게 된 계기는 정말 단순하다”고 밝혔다.

귀여운 반려견 하늘이와 구름이를 너무나 사랑하는 그에게 반려견은 어떤 의미인지 묻자 “정말 내 삶의 전부다. 하늘이와 구름이가 나이가 많아서 지금은 조금 걱정된다. 아프지 말았으면 좋겠다. 내가 돈을 버는 이유도 하늘이와 구름이 때문이다. 유기견 센터에 봉사도 주기적으로 가는데 갈 때마다 마음이 아프다. 유튜브 수익 중 일부도 꾸준히 유기견 센터에 기부하고 있다”며 동물에 대한 사랑을 보였다.

예능과 유튜브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지만 그의 본업은 바로 연기. 앞으로 맡고 싶은 역할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는 없는지 물었다. “나는 그동안 우울하고 어두운 연기를 많이 했다. 내 실제 성격과 정말 반대되는 역할만 하다 보니 더 힘들었던 것 같다. 그리고 연기를 할 때 정말 몰입을 강하게 하는 편이다. 영화 ‘외톨이’ 촬영 후에는 실제로 우울증도 생겨 힘들었다. 이렇게 우울한 연기만 하다 보니 진짜 나를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고 생각한다. 딱 어떤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기보다는 나와 비슷한 밝고 명랑한 연기에 도전하고 싶다”라며 도전하고 싶은 연기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함께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는 없는지 묻자 “고민할 것도 없이 배우 최우식 씨다. 이상형이자 꼭 함께 연기를 해보고 싶다. 평소에도 정말 좋아한다. 외적인 이상형은 최우식 씨 같은 스타일이 좋고 성격은 무조건 유머러스하고 나와 대화 코드가 잘 맞는 사람이 좋다. 사실 외모를 많이 보지는 않는데 대화가 잘 통하는 것이 최고다. 그냥 대놓고 웃긴 사람보다는 진지한데 은근히 웃긴 스타일을 좋아한다”며 이상형에 대해 답했다.

최근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지 묻자 “많은 분이 나를 그냥 옆집 언니 같다고 많이 말한다. 정말 행복하다. 술집에서 술 먹고 있어도 자연스럽게 합석도 하더라. 지금처럼 나를 편하게 생각해주면 좋겠다. 팬들도 나를 계속해서 응원해줘 감사하고 더 바랄 것도 없이 지금처럼만 쭉 가고 싶다. 요즘 정말 행복하다”라며 사랑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때로는 고은아의 모습으로 때로는 방효진의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고은아. 본캐와 부캐를 왔다 갔다 하며 대중을 본인의 매력에 빠뜨리는 데에 여념이 없다. 앞으로는 더욱 활약할 예정이라고 하니 그의 도도하기도 하고 친근하기도 한 매력에 정신이 쏙 빠질 준비를 해보자.

에디터: 임재호

포토그래퍼: 장봉영

재킷: FECT

셔츠: 대중소(大中小)

스커트: ELIDEN

슈즈: 레이첼콕스

주얼리: 바이가미

헤어: 정샘물인스피레이션 웨스트점 강미해 원장

메이크업: 정샘물인스피레이션 웨스트점 강여진 부원장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