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유리, 황치열 원포인트 레슨에 부캐 '아이유리' 변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11 11:29   수정 2020-12-11 11:29

'편스토랑' 이유리, 황치열 원포인트 레슨에 부캐 '아이유리' 변신

편스토랑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유리가 가수 황치열을 만나 아이유의 명곡 ‘잔소리’ 부르기에 도전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치즈’를 주제로 한 19번째 메뉴 대결이 시작된다. 이날 이유리는 연말을 맞아 특별한 초대 손님을 위해 32리터 우유로 수제 치즈를 만들었다고. 이유리의 첫 번째 손님은 가수 황치열이었다. 황치열은 ‘편스토랑’ 고정MC 허경환의 절친으로 ‘편스토랑’에 종종 등장해 큰 웃음을 선사한 편스패밀리 중 한 명.

두 사람의 만남은 시작부터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귀한 손님인 황치열을 위해 이유리가 특별히 준비한 간식부터 범상치 않았던 것. 신기한 모양의 대왕 쿠키의 등장에 신기해하는 황치열이 맛을 보며 감탄하는 도중, 이번에는 이유리가 “황치열 씨가 온다고 해서 꼭 하고 싶었던 것이 있다.”라고 말하며 정체불명의 판넬을 꺼내 왔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이유리가 한껏 설레며 공개한 판넬에는 ‘황치열의 노래 교실’이라는 글자가 크게 적혀 있어 큰 웃음이 터졌다는 후문.

이유리는 실제로 OST를 3번이나 부르는 등 평소 노래를 굉장히 좋아한다고. 이에 황치열에게 이번 기회에 제대로 노래를 배워보고 싶었다는 것. 그러나 이유리의 선곡에 모두 놀라움과 걱정의 반응을 보였다. 웬만한 가창력으로는 소화하기 힘든 국민 가수 아이유의 ‘잔소리’를 선곡한 것. 이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부캐 ‘아이유리’다”라며 응원을 보냈다. 이에 이유리는 “아이유 씨를 워낙 좋아해서 폐 끼치기 싫다. ‘아이유~리’는 아니고 ‘아! 이유리’로 해달라”고 해 큰 웃음을 줬다.

황치열의 반주와 함께 ‘아이유리’가 노래를 시작하자 모두가 깜짝 놀랄 만큼 매력적인 음색에 감탄이 터져 나왔다고. 이어 예리한 황치열의 원포인트 레슨까지 더해지자 실시간으로 실력이 업그레이드되기까지 했다는 것. 무엇이든 잘하는 ‘만능 유리’ 이유리. 과연 모두가 입을 쩍 벌리고 놀란 이유리의 새로운 부캐 ‘아이유리’의 노래 실력은 어느 정도일까. 정말 부캐 ‘아이유리’로 활약해도 될까.

한편 만남만으로도 웃음이 빵빵 터진 이유리와 황치열의 이야기, ‘아이유리’를 노리는 이유리의 ‘잔소리’ 열창은 12월 11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