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프라임' 프로를 향해 달리는 야구 미생들의 라스트찬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26 23:08   수정 2020-12-26 23:09

'다큐프라임' 프로를 향해 달리는 야구 미생들의 라스트찬스

'다큐프라임'(사진=MBC)

한국 프로야구 KBO 드래프트에 참여하는 천여 명 선수 중 프로 구단의 지명을 받는 선수는 매년 100여 명 안팎이다. 나머지 900명의 선수는 프로선수가 아닌 다른 선택을 해야 한다는 뜻이다. 꿈의 무대인 프로선수가 되지 못하는 선수들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여기에다 매년 프로야구 리그를 떠나는 선수만도 한 해 100여 명이다. 바로 이들이 야구선수로서 최후의 희망을 품고 도전하는 곳이 ‘독립야구단’이다. 독립야구단에는 거듭된 좌절의 상처를 안고 도전하는 선수들이 대부분이다.?

오직 프로 진출이라는 목표만 보고 달렸지만, 지명 받지 못한 선수부터 부상과 실력 부족으로 프로에서 방출당한 선수까지! 오로지 야구만 바라보고 청춘을 불살랐던 선수들의 눈물과 땀이 함께하는 독립야구단 4개월의 장정을 MBC ‘다큐프라임’이 함께 했다.?

- 아직은 아웃이 아니다! 아르바이트까지 하며 뛰는 ‘독립야구단’

“후회하기 싫어서 던지고 싶으니까 제가 한 게 야구밖에 없잖아요.

실컷 하고 싶다! 그래서 더 늦기 전에 이곳에 오게 됐어요“

- 고양 위너스 김성현 선수?

“미련 남기기 싫었어요. 독립야구단이 제 야구 인생 마지막 도전이에요”

- 고양 위너스 김태용 선수?

작년 26살의 나이에 경기도 독립야구단 고양 위너스에 입단한 김태용 선수. 대학 시절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 받지 못하고 군대까지 다녀왔지만, 그는 여전히 프로선수의 꿈을 버리지 못했다. 이곳에서는 넉넉한 구단의 지원도, 관중의 환호도, 수억 수천만 원 하는 연봉도 없다. 김태용 선수는 군 복무 시절 모은 돈으로 컵밥을 먹어가면서 시합도 하고, 훈련도 하고 있다. 독립야구단은 프로야구와 같은 소위 짱짱한 구단주가 없다. 변변한 후원도 없다. 선수단 자체적으로 운영되기에 재정의 대부분을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 시합과 훈련을 위해 선수들이 매달 회비를 내야하고, 구단에서 마련해준 숙소에서 단체 생활을 하며 식사와 빨래도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 훈련이 없는 시간에는 밤낮없이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한다. 감독은 버스 경비를 줄이기 위해 버스를 직접 운전하기도 한다.?

-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4개월간의 기록
?
2019년 '전국 최초'로 창설한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GBSA리그)는 프로팀 진출에 실패한 청년들에게 재도전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탄생했다. 올해 두 번째를 맞는 경기도리그에는 고양 위너스, 연천 미라클, 용인 빠따형, 파주 챌린저스의 4개의 독립야구단이 참가해 6개월 동안 48경기를 펼쳤다. 이곳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한 선수는 스카우트의 눈에 띄어 드래프트나 육성선수 계약을 통해 프로팀 입단의 기회를 얻기도 한다. 올해는 파주 챌린저스에서 4할 타율을 기록하며 두각을 보인 김동진 선수가 삼성에 지명돼 그토록 바라던 프로 진출의 꿈을 이뤘다. 경기도리그는 경기도가 참가팀에 출전 지원금과 경기 용품을 지원하고, 선수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프로구단과의 교류전, 공동 트라이아웃 등을 열어 독립야구단 선수들의 꿈을 응원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웠던 올 한 해, 프로선수를 향한 이들의 도전은 더욱 쉽지 않았다.

- 사재를 턴 1년간의 도전, 그리고 눈물

“우리나라 독립야구단은 선수들이 회비를 내더라고요.

이건 좀 아니다 싶었어요.

이유 모를 그런 정의감 때문에

돈을 받지 않기로 하고 야구단을 창단했어요”

- 용인 빠따형 김동영 감독

4개의 독립야구단 중 유일하게 회비를 받지 않는 독립야구단 ‘용인 빠따형’. 이 팀의 대표이자 감독 그리고 선수 역할까지 하는 김동영 감독은 2013년 LG트윈스에 지명됐다가 스물여섯의 나이에 발목 부상으로 방출 당했던 프로야구 포수 출신이다. 방출 당시 아내는 임신한 몸이라 김 감독은 편의점 알바부터 청소, 막노동까지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을 정도로 생활고를 겪어야 했다. 자신의 이루지 못한 꿈을 위해 김 감독은 회비를 받지 않고, 유튜브와 레슨장 운영을 통해 얻은 수익으로 훈련장 대여는 물론이고, 선수들 숙소 비용과 식비까지 부담한다. 하지만 힘겹게 꾸려왔던 그에게도 마지막 결단의 순간이 찾아왔다. 올해의 마지막 경기를 끝으로 독립야구단을 해체하기로 한 것. 과연 이 팀의 선수들은 어떻게 될 것인가?

오는 27일(일) 오전 7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다큐프라임’에서는 웬만한 야구팬들에게도 생소한 독립야구단 선수들의 푸른 꿈과 도전기를 만나본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