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먹고 가’ 강호동-황제성, 인순이 노래에 뜨거운 눈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03 18:42   수정 2021-01-03 18:43

‘더 먹고 가’ 강호동-황제성, 인순이 노래에 뜨거운 눈물

더 먹고 가 강호동 황제성(사진=MBN ‘더 먹고 가’)

‘원조 디바’ 인순이의 감동 라이브에 ‘임강황’ 삼부자가 뜨거운 눈물을 쏟는다.

3일(오늘)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家)’ 9회에서는 북한산 산꼭대기 집을 방문한 인순이가 즉석 콘서트를 열어,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눈물을 자아내는 모습이 공개된다.

새해 첫 번째 게스트로 출연한 인순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모두가 힘든 때이지만, 새해를 맞아 희망을 전하고픈 마음에 ‘신년 콘서트’를 깜짝 기획한다. 산꼭대기 집 마당에다가 마이크와 앰프만 설치한 채, 북한산을 배경으로 라이브 공연에 나선 것. 인순이는 “신년을 맞아 온 가정에 행복이 깃들긴 바란다”며 ‘행복’을 부른다.

이어 가족의 소중함을 떠올리게 하는 명곡 ‘아버지’를 부르는데, 임강황 삼부자는 먹먹한 감동을 코 앞에서 느껴 끝내 눈시울을 붉히고 만다. 인순이 역시 노래를 마친 후, 등을 돌린 채 감정을 추스르는가 하면, 인순이의 코러스단도 눈물을 쏟아 순식간에 산꼭대기 집 마당이 눈물바다가 된다.

황제성은 “이 노래는 금지곡으로 해야 한다. 불효자를 감별해주는 곡”이라며 박수를 보낸다. 강호동은 “카네기 홀에서 이 노래를 부르셔서 큰 감동을 주셨는데 북한산에서 부르시니 어떠시냐?”고 묻고, 인순이는 “날이 좋아서…”라면서 말을 잇지 못한다.

뒤이어 인순이는 황제성과 함께 ‘친구여’를 불러 분위기를 대반전시키는 등 폭발적인 무대를 선사해 모두의 소름을 유발한다.

제작진은 “인순이가 ‘아버지’를 부르기 전, 자신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어렵게 털어놔, ‘아버지’ 라이브가 더더욱 감동적으로 와 닿았다. 인순이의 진심이 오롯이 느껴지는 ‘산꼭대기 집 신년 음악회’가 벅찬 위로와 감동을 안겨줄 것”이라고 밝혔다.

가요계 원조 디바 인순이가 출연하는 MBN ‘더 먹고 가’ 9회는 3일(오늘)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