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융기업 우르르 '탈뉴욕'…플로리다에 둥지 트는 이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3 12:06   수정 2021-01-13 13:14

美 금융기업 우르르 '탈뉴욕'…플로리다에 둥지 트는 이유


“월스트리트가 남부로 향하고 있다” 지난 11일 블룸버그비즈니스는 주요 금융기업과 헤지펀드 사무실 등이 미국 뉴욕에서 플로리다로 옮기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뉴욕에 본부를 둔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자사 핵심 조직인 자산운용 사업부를 플로리다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골드만삭스의 자산운용 부문은 연 매출이 약 80억달러(약 8조7600억원)에 달할 정도로 비중이 큰 사업이다. 골드만삭스는 플로리다주 남부에서 새 사무실을 물색하고 있고, 주 당국과 세제 혜택 등에 관한 협의도 벌이고 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스톤, 유명 헤지펀드 시타델도 플로리다주에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는 헤지펀드 거물 데이비드 테퍼와 폴 튜터 존스, 스타우드 캐피털 그룹의 배리 스턴리히 등이 이미 뉴욕·뉴저지·코네티컷주를 떠나 플로리다로 주소지를 옮겼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높은 세금과 비싼 물가 등을 이유로 기존 지역을 떠나 플로리다로 향하고 있다. 10년 전만에도 플로리다는 금융업 인기지역이 아니었다. 지역 경제는 대부분 테마파크·유람선 등 관광업과 은퇴 후 플로리다에서 거주하는 이들을 위한 실버산업이 차지했다. 하지만 지방정부 등이 경제 다각화를 위해 각종 노력을 기울이면서 추세가 바뀌었다. 플로리다주는 세법을 개정해 소득세를 없앴다. 뉴욕 등과 달리 개인소득세나 자본이득세 등이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택 근무가 늘면서 금융오피스가 밀집해있는 뉴욕 도심에 사무실을 둬야 하는 이유가 줄었다는 점도 영향을 줬다. 플로리다는 금융사 주요 영업 타깃인 부유층 은퇴자의 유입도 많다.

블룸버그비즈니스위크는 “플로리다는 세금이 낮고, 일년 내내 날씨가 따뜻하다”며 “이미 골프코스 등 자산가들을 위한 생활 인프라도 풍부해 월스트리트 사람들이 몰려오기 좋은 조건”이라고 보도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