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프스’ 조승우-박신혜, 티저영상공개 ‘끝나버린 미래, 끝나지 않은 과거, 다시 이곳에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9 17:37  

’시지프스’ 조승우-박신혜, 티저영상공개 ‘끝나버린 미래, 끝나지 않은 과거, 다시 이곳에서’

[연예팀] ‘시지프스’ 조승우, 박신혜 캐릭터 티저영상이 공개됐다. 

JTBC 10주년 특별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극본 이제인 전찬호, 연출 진혁, 제작 드라마하우스, JTBC스튜디오, 이하 ‘시지프스’)는 우리의 세상에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고 있는 존재를 밝혀내려는 천재공학자 한태술(조승우)과 그를 위해 멀고도 위험한 길을 거슬러온 구원자 강서해(박신혜)의 여정을 그린 판타지 미스터리 드라마다. 오늘(19일) 제작진이 세상을 구원하고자 하는 태술과 서해의 의지가 한눈에 드러나는 캐릭터 티저를 공개, 그간 두 인물에 대해 쌓여왔던 궁금증을 해소시켰다. 

온갖 최첨단 기술에 둘러 쌓인 채 능숙하게 조작하고 있는 한태술은 천재공학자. 그는 손에 들어온 모든 것을 순식간에 조립 및 분해 해버리다 못해 상공에서 추락하는 비행기까지 내버려두지 않을 정도다. 이에 태술의 절친이자 ‘퀀텀앤타임’ 공동창업자 에디 김(태인호)은 “자기 목숨 걸고 다른 사람들 구하는 거, 그거 아무나 하는 거 아니야”라고 조언하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태술은 “다 죽든 말든, 그냥 고장 난 게 있어서 고친 것 뿐이야”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런 태술 앞에 용감무쌍한 전사 강서해가 나타났다. 단지 우리가 알아보지 못할 뿐, 이미 우리 곁에서 정체를 숨기며 살아가고 있는 존재들이 호시탐탐 태술을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끝나버린 미래에서 온 서해는 위험에 빠진 그를 지켜내고, 세상을 구원해야만 한다. 거침없이 건물에서 뛰어내리고, 일대 다수와 싸우고, 그러다 상대의 총구가 자신의 머리를 겨눠도 눈 하나 깜박하지 않는 이유다.

그렇게 태술과 서해는 아직 끝나지 않은 과거에서 끝나버린 미래를 바꾸기 위해 시지프스의 여정을 시작한다. 다 죽든 말든 관심 없다던 태술은 “내가 다 망쳐 놓은 거잖아. 내가 싹 다 고쳐놔야지”라며 세상을 구하기 위해 눈을 번뜩이고, 그런 태술을 지키고자 하는 서해는 또 한번 투지를 다진다. 두 사람의 결연한 의지가 이번에는 어떤 결말을 가져다 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오늘(19일) 미래를 바꾸고자 하는 한태술과 강서해의 굳건한 의지가 담긴 캐릭터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이들이 어떤 마음으로 세상을 구원하고자 하는지 살짝이나마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첫 방송까지 이들의 여정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시지프스’는 ‘푸른 바다의 전설’, ‘닥터 이방인’, ‘주군의 태양’ 등 최고의 연출로 흥행불패 신화를 쓰고 있는 진혁 감독과 이제인, 전찬호 부부 작가가 의기투합해 이미 방송가 안팎의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이제껏 볼 수 없었던 혁신적인 비주얼과 시공을 넘나드는 탄탄한 구성과 스토리로 장르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JTBC 수목드라마 ‘런 온’ 후속으로 오는 2월17일 수요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사진출처: ‘시지프스’ 영상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