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뽕가네, '메들리 팀미션' 1위…순간 최고 30.1%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29 09:17   수정 2021-01-29 09:18

'미스트롯2' 뽕가네, '메들리 팀미션' 1위…순간 최고 30.1%

미스트롯2 (사진=방송캡처)


‘미스트롯2’ 트롯 여제들이 본선 3라운드 1차전 ‘메들리 팀미션’에서 상상을 초월하는 ‘맨해튼 쇼’급 무대를 펼쳐 안방극장을 환호성에 휩싸이게 만들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 CHOSUN 원조 트롯 오디션 ‘미스트롯2’ 7회분은 최고 시청률 30.1%, 전체 28.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무려 7주 연속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주간 예능 1위를 차지, 전국을 ‘트롯’ 하나로 대동단결 시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팀 대 팀’ 데스매치인 ‘메들리 팀미션’이 본격 서막을 연 가운데, 치열한 경쟁률을 뚫은 25팀의 생존자들이 전의를 불태우는 모습으로 뜨거운 열기를 폭발시켰다.

먼저 ‘메들리 팀미션’ 첫 번째 팀은 공소원-한초임-김다나-영지-박주희가 뭉친 평균나이 39세의 ‘골드미스’였다. 이들은 ‘얘야 시집가거라’로 힘차게 포문을 열더니, 팀 내 유일한 기혼자인 한초임이 4인의 멤버를 향해 부케를 던지는 퍼포먼스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당당한 솔로의 심경을 대변한 곡 ‘화려한 싱글’, 영지와 공소원의 파워풀한 화음이 돋보인 ‘서울여자’에 이어 환불원정대의 ‘돈 터치 미’로 분위기를 절정으로 끌어올렸다. 끝으로 ‘하늘에서 남자들이 비처럼 내려와’를 통해 대형 깃발 군무를 펼치고 ‘폼나게 살거야’로 걸크러쉬 엔딩을 맺으며, 마스터 점수 1118점을 받아 나머지 팀들을 바짝 긴장시켰다.

다음으로 등장한 팀은 김연지-마리아-트윈걸스-황우림-주미가 함께한 ‘딸 부잣집’이었다. 이들은 오프닝 무대 ‘흥부자’로 시선을 단박에 주목시켰고 ‘코믹 트롯’ 대가인 주미의 타임머신 퍼포먼스로 웃음을 터지게 한 ‘십년은 젊어보여요’, 황우림의 능청스런 연기력이 돋보인 ‘여고시절’로 열띤 기세를 이어갔다. 그리고 마리아의 무반주 독창으로 감동을 안긴 ‘신 사랑고개’를 통해 다 함께 부채춤 군무를 선보인 후 담담히 삶을 조명한 ‘살다보면’으로 뭉클함을 자아내며 마스터 총점 1116점을 받고 2점 차 초접전 상황을 만들었다.

윤태화-김태연-전유진-윤희-양지은의 ‘미스유랑단’은 ‘맛보기 무대’로만 무려 100만 뷰를 돌파하는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상황. 김태연은 ‘미인’ 곡에 맞춘 화려한 상모돌리기로 감탄을 자아냈고, ‘범 내려 온다’를 통해 모두가 인정한 발군의 국악 실력을 뽐냈다. 또한 마술사 최현우의 지원사격을 받은 전유진이 ‘왕서방’으로 마술 통 안에서 노래를 부르는 깜짝 쇼로 눈을 휘둥그레지게 한 가운데, ‘부초 같은 인생’으로 앙상블을 맞추며 기립박수를 이끌었다. 팀 내 막내임에도 무대 전반을 이끈 김태연에게 “칭찬을 몰아주고 싶다”는 호평이 쏟아지면서 1121점을 기록했다.

별사랑-강혜연-은가은-허찬미-성민지로 구성된 ‘뽕가네’는 기승전결 스토리가 완벽한 무대를 꾸며 절로 감탄이 터지게 했다. 반짝이 의상을 맞춰 입고 등장한 다섯 여제는 ‘일 나겠네’로 절도 넘치는 파워 섹시를 발산했고 ‘아카시아’와 ‘평행선’을 통해 격렬한 칼 군무에도 흔들리지 않는 화음을 자랑했다. 이어 별사랑과 강혜연의 동굴 저음이 인상적인 ‘빈잔’, ‘엉덩이’와 ‘대박 날 테다’에 맞춰 춘 격렬 댄스에 이르기까지 “준비한 모든 것을 보여준 무대”라는 극찬과 함께, 무려 8명의 마스터로부터 100점을 받는 그야말로 ‘기적의 무대’를 탄생시키며 1186점을 얻었다.

‘녹용 시스터즈’ 김다현-진달래-김의영-홍지윤-류원정은 각 라운드의 진선미가 포함된 막강 라인업으로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빵빵’과 홍지윤과 김의영의 듀엣 무대 ‘고향역’으로 향수를 불러일으킨 이들은, ‘시계바늘’과 ‘신사동 그사람’으로 정통 트롯의 진수를 뽐냈다. 그리고 박진영-선미의 댄스곡 ‘웬 위 디스코’를 신명나는 트롯 버전으로 소화해 낸 후 ‘아름다운 그날들, 다시 만날 그때 그날들’이라는 노랫말이 인상적인 엔딩곡 ‘허공’으로 힘들고 지친 이들을 먹먹히 위로, 벅찬 감동을 안겼다. 10대부터 80대까지 웃고 즐길 수 있는 선곡으로 ‘메들리 팀미션’의 진수를 선사한 이들은 총 1125점을 받아 판을 흔들었다.

본선 3라운드 1차전 ‘메들리 팀미션’ 모든 무대가 끝나고 대망의 언택트 청중단 점수와 1차전 최종 결과가 발표됐다. 5위는 관객점수 146점을 받아 총 1264점이 된 ‘골드미스’, 그리고 4위는 관객점수 191.7점을 받아 총 1307.7점이 된 ‘딸 부잣집’이 차지해 예상 밖 순위 지각 변동이 일어났던 터. ‘미스유랑단’은 관객점수 186.9점으로 1307.9로 3위를 기록, 4위 ‘딸부잣집’을 겨우 0.2점차로 앞서며 바짝 긴장해야했고, ‘녹용 시스터즈’는 관객점수 201.3으로 다섯 팀 중 가장 높은 관객점수를 받아 총 1326.3점으로 2위를, 관객점수 195.2를 얻어 총점 1381.2를 기록한 ‘뽕가네’가 1위에 등극하며 이어질 2차전 ‘에이스전’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미스트롯2’ 7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피와 땀, 노력이 고스란히 느껴진 무대였다!!” “세대불문 연령불문 전 국민이 하나 되어 시청할 수 있는 프로그램 만들어주셔서 정말로 감사합니다” “김용임 마스터 말처럼 맨해튼으로 보내도 되는 쇼들이었네요!” “내 마음 속엔 팀미션 나선 모두가 1등!” 등 폭발적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미스트롯2’은 스마트폰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을 통해 7회 방송이 끝난 직후부터 ‘나만의 트롯여제’를 뽑기 위한 ‘제 5차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한다. 응원 투표는 탈락자를 제외하고 추후 결선 점수에 적극 반영된다. ‘미스트롯2’ 8회는 오는 2월 4일(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