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송은이-이성범, 집콕족 위한 ‘홈 투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02 18:24   수정 2021-02-02 18:25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송은이-이성범, 집콕족 위한 ‘홈 투어’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사진=JTBC)

집콕족의 눈을 번쩍 뜨이게 할 드림 하우스가 공개된다.

3일(수)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송은이와 건축가 이성범이 집콕족을 위한 모든 것이 담긴 곳으로 홈 투어를 떠났다.

홈 투어 시작 전 송은이는 “어릴 때부터 친구를 잘 사귀어야 한다. 오늘 ‘서울집’ 최초로 전문적인 홈 투어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건축가 이성범과의 홈 투어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홈 투어가 시작되자 건축가 이성범은 대문을 못 열거나, 창문을 못 여는 등 의외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송은이는 이성범이 열지 못한 창문을 손쉽게 열고 전문가보다 더 빨리 인테리어 포인트를 캐치하는 등 전문가를 능가하는 면모를 보여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집안 곳곳 고양이를 위한 캣타워, 직접 제작한 고양이 집, 고양이의 이동을 위한 작은 문 등 집주인 부부의 고양이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인테리어에 스튜디오에서 보고 있던 이수근과 정상훈은 “이 집의 고양이가 되고 싶다”라며 부러워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진 홈 투어에서 집콕족을 위한 지하 취미 공간이 공개됐다. 포켓볼부터 홈시어터, 오락기, 미니바까지 완벽하게 갖춰진 취미 공간은 송은이가 오랫동안 꿈꿔온 로망 하우스로 ‘진짜~ 이러지 말자!’라고 감탄하며 진심으로 부러워했다는 후문. 송은이는 오락기부터 기타까지 집주인 부부의 집콕 라이프를 직접 체험했는데, 특히 난생처음으로 VR을 체험하며 어린아이로 돌아간 것처럼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취미와 재미뿐만 아니라 송은이의 로망이 가득 담긴 용인 우리 집은 3일(수)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