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권나라, 김명수에 "그래 너!" 고백…사랑에도 ONLY 직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02 09:17   수정 2021-02-02 09:18

'암행어사' 권나라, 김명수에 "그래 너!" 고백…사랑에도 ONLY 직진

암행어사 (사진=방송캡처)


‘암행어사’ 배우 권나라가 아버지의 누명을 벗기는 일은 물론이요 사랑 앞에서도 거침없이 오직 직진만 하는 캐릭터 홍다인을 ‘착붙 연기’로 매력적으로 그려내 안방극장에 심쿵을 유발했다. 홍다인의 권선징악 행보를 빈틈없는 연기로 빚어내는 것은 물론, ‘내숭 제로’ 사이다 사랑 고백까지 터트리며 ‘직진 다인’의 치명적인 매력에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권나라는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에서 아버지 휘영군의 누명을 벗기는 홍다인(권나라 분)의 활약상부터 성이겸(김명수 분)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러블리한 장면까지 ‘착붙 연기’로 담아냈다.

권나라의 활약에 힘입어, 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암행어사’는 시청률 13.6%(전국 2부 기준)를 기록하며 다시 한번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웠다.

직진 다인의 매력이 아낌없이 드러났다. 다인과 어사단은 다인을 아버지처럼 보호해 준 도승지 태승(안내상 분)이 참형에 처할 뻔하던 순간 “암행어사 출두요!”라는 외침과 함께 등장했다. 다인은 자신을 보며 “아직 내 목이 붙어 있는 게냐?”라며 어리둥절해 하던 태승을 안심시키는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어 다인은 왕(황동주 분) 앞에서 “휘영군은 역적이 아닙니다. 제 이름은 이영신입니다. 저는 휘영군의 여식입니다”라고 고백하며 승부수를 띄웠고, 아버지 휘영군이 억울하게 역적으로 몰린 것을 증명해줄 선왕의 밀지를 왕에게 전달했다.

다인의 주저 없는 직진에 분위기가 반전됐다. 다인과 어사단의 활약에 휘영군을 비롯해 많은 이들의 목숨을 빼앗으며 권세를 불렸던 영의정 김병근(손병호 분) 일파는 악행이 드러나 죗값을 받고 몰락했다.

다인은 꿈에 그리던 순간을 맞이했다. 자신의 손으로 아버지의 누명을 벗기고 종친 신분과 이름을 되찾은 것. 다인은 “과인이 너와 네 아비에게 큰 빚을 졌다. 고맙다 지금까지 버텨줘서. 이제부터 종친의 신분으로 살게 될 것이다”라는 왕의 말에 “성은이 망극하옵니다”라며 감격의 눈물을 쏟아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오랜 세월 역적의 딸이란 고된 삶 속에서 父의 죽음 진실을 찾고자 고군분투했던 다인의 서사가 고스란히 함축된 하이라이트 장면으로 담겨 감동을 더했다.

다인의 직진 매력은 성이겸과의 로맨스에서도 폭발했다. 암행이 끝난 후 다인과 어사단은 각자의 삶으로 돌아갔다. 다인은 이겸을 만나고 싶은 마음에 몸종과 몰래 옷을 바꿔 입고 이겸의 집을 찾았지만, 역시 다인을 찾아 나선 이겸과 엇갈렸다.

다인은 밤이 되어서야 겨우 마주친 이겸에게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어서 찾아갔었다”며 따뜻하고 자기보다 남을 더 먼저 생각하는 누군가에게 느껴 본 적이 없는 감정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또 자신의 직진 고백에도 좀처럼 감을 잡지 못하던 이겸에게 “제가 말한 사람이 누구인지 아십니까? 나리입니다. 그래 너!”라고 깜짝 고백했다. ‘직진 다인’의 매력이 이날도 포텐을 터트린 것.

다인의 적극적인 마음 표현에 이겸은 “내 소원은 암행이 끝나도 함께 하자는 것이었소”라고 마음을 전했고, 다인은 “그걸 왜 이제 이야기하십니까? 처음부터 그럴 생각이었습니다”라고 화답했다. 엔딩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다인과 이겸의 달콤짜릿한 키스 엔딩이 장식해 ‘숨멎주의보’를 불렀다.

권나라는 아버지의 누명을 벗기고, 통쾌하게 악인을 응징하기 위해 대범하고 의연하게 직진하는 ‘완성형 다모’ 홍다인의 활약을 실감 나게 빚어냈다. 또 사랑에 있어서도 직진밖에 모르는 다인의 치명적인 매력을 설레는 눈빛과 로맨스 케미스트리로 완성하며 시청자들의 심장을 폭격했다. 매 장면마다 빛깔 다른 매력으로 안방을 물들이는 권나라표 착붙연기는 시간순삭 꿀잼을 부르며 ‘암행어사’의 흥행질주에 큰 힘을 실어주고 있다.

한편 ‘암행어사’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