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파워 '연반인' 재재, 본업 논란 휩싸인 이유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06 11:48   수정 2021-02-06 11:47

'놀라운 토요일' 파워 '연반인' 재재, 본업 논란 휩싸인 이유는?

놀라운 토요일 (사진=tvN)


오늘(6일) 방송하는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재재와 최예나가 출연해 풍성한 웃음을 전한다.

이날은 재재, 최예나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멤버들은 티빙 첫 번째 오리지널‘여고 추리반’에서 활약 중인 두 사람을 반갑게 맞이했다. “재재가 노래를 많이 알 것 같아서 제작진이 고민했다”는 MC붐의 질문에 “저는 유영진과 켄지에게 반응하는 심장을 가졌다”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놀토’첫 출연 당시 남다른 촉을 자랑했던 최예나는 “오늘 족집게처럼 제대로 뽑아보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최예나는 촉 에이스의 면모를 뽐냈다. 고난도의 문제에 도레미들의 멘털이 산산조각 난 가운데, 신들린 직감으로 결정적 역할을 한 것. 여기에 문세윤은 후각으로 오답을 감별하며 재미를 더했다. ‘촉예나’와 ‘냄새윤’의 환상적인콜라버레이션을 극찬하며 멤버들은‘촉새 남매’라는 별명을 붙여줘 웃음을 유발했다.

재재 역시 빈틈없는 추리력을 발휘했다. 가사의 문맥을 논리 정연하게 분석, 예리한 관찰력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또한, 붐의 현란한 퍼포먼스를 바라보며 직관의 매력에 푹 빠져드는가 하면, 매콤한 리액션으로 파워 ‘연반인(연예인+일반인)’의 존재감도 보여줬다.

한편 이날은 ‘바보존’의 분장 내기도 펼쳐져 흥미를 높였다. 처음 내기를 제안한 문세윤과 피오는 넘치는 동료애로 김동현, 한해까지 챙겨주는 돌발 행동을 했다. 갑자기 내기 멤버에 포함돼 억울해하는 김동현과 한해, 그리고 의리남 문세윤, 피오 중 분장의 주인공은 누구일지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이날 간식 게임에는 ‘오늘의 1위 후보는 누구?’가 출제됐다. 특히 멤버들의 흥이 폭발하며 ‘놀토’ 역사상 간식 게임 최장 시간 녹화를 기록했다. 정답을 맞힌 도레미는 물론, 자리에 있는 도레미도 자기만족을 위한 댄스 지옥에 빠져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흥부자’ 최예나는 소품마저 활용하는 화려한 댄스로 앵콜르 요청이 쇄도했고, 키는 거마비를 쾌척했다. ‘케이팝 고인 물’ 재재는 랜덤 플레이 댄스를 추며 끼를 방출, 본업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살벌한 나팔바지를 입고 몸을 흔든 문세윤, 댄스 동아리 출신 키, 노래방 고인물 ‘짬바’를 드러낸 박나래, 틈새 개인기로 무대를 장악한 태연 등 무아지경 역대급 춤파티가 벌어졌다. 뿐만 아니라 키, 태연, 최예나, 재재가 즉석에서 댄스동아리를 구성, 칼군무와 막춤이 더해진 합동 무대도 선보였다.

도레미들의 열정이 넘쳐난 이날 제작진은 파격 제안을 했다. 사상 초유의 사태에 도레미들은 놀토 폐지설을 거론하고, 웃는지 우는지 모를 표정을 지었다고 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신동엽, 태연, 박나래, 문세윤, 김동현, 키, 한해,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