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 최고기X유깻잎, 첫 재회 장소 파주서 '마지막 여행' 이야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08 13:32   수정 2021-02-08 13:32

닫기

'우리 이혼했어요' 최고기X유깻잎, 첫 재회 장소 파주서 '마지막 여행' 이야기

우리 이혼했어요 (사진=TV CHOSUN)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의 ‘2호 커플’ 최고기와 유깻잎이 첫 재회 장소 파주에서 마지막 여행 이야기를 공개한다.

최고기-유깻잎은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를 통해 솔직하고 거침없는 2030 세대 젊은 이혼 부부의 모습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큰 관심과 지지를 받았다. 이와 관련 8일(오늘) 방송되는 ‘우이혼 12회에서는 마지막 여행을 맞은 최고기와 유깻잎이 담아내는 이혼 직후 그리고 현재의 달라진 모습이 펼쳐진다.

먼저 최고기는 유깻잎과의 마지막 여행을 앞두고 아버지를 만나 솔직한 대화를 나눴던 상황. 이미 한 번의 재결합 고백 후 거절당한 사실을 알고 있는 최고기의 아버지는 “오늘도 정희(깻잎) 만나나? 또 구혼 요청할건가?”라고 깊은 관심을 보이며 “촬영 쉬는 시간에 허심탄회하게 얘기해 보라”고 여전히 이들의 재결합을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욱이 최고기를 향해 끈질기게 질문을 이어가는 등 최고기와 함께 미워할 수 없는 ’부전자전 질척 매력‘을 뽐내며 현장에 큰 웃음을 안겼다.

무엇보다 최고기는 유깻잎을 만나러 가는 길에 친구와 전화 통화를 하며 또 한 번 충격적인 사실을 고백했다. 최고기가 “(처음에는) 다시 만나는 거 아니라더니, 고백했다가 차이냐?”라는 친구의 놀림에 “사실 나 2까임이야”라고 털어놓은 것. 이어 최고기는 “이제 깻잎 앞에서 칼질(요리) 안 할 거야. 찌질해졌다”라고 웃픈 소감을 전했다. 전 아내에게 차도남 이미지를 유지하고픈 최고기의 결심이 제대로 실행될 수 있을지, ‘2고백 2까임’의 뒷이야기는 무엇일 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특히 유깻잎은 마지막 여행에서 최고기를 위해 특별한 편지를 준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깻잎은 “내가 무뚝뚝하고 말주변이 없잖아”라며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속마음을 편지 속에 모두 털어놨고, 그런 유깻잎의 진심 어린 편지를 읽던 최고기가 눈물을 왈칵 쏟아내면서 유깻잎의 편지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혼 후 첫 여행의 마지막 날을 맞은 박세혁과 김유민은 그동안의 아픔과 상처를 쏟아낸 듯 이전과는 사뭇 다른 다정한 분위기를 풍겼다. “이혼 후 부엌에 들어가기 싫었다”라는 김유민은 박세혁과 함께 먹을 아침을 준비하며 ‘부엌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모습을 보였고, 박세혁은 화창한 날씨를 보며 “우리가 화해해서 날씨가 좋아졌나 봐”라며 훈훈함을 드리웠다. 또한 두 사람은 서로 얼굴을 마주 보며 입맞춤을 하듯 키를 재는, 알콩달콩 포스로 현장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도 했다. 2년 만의 이혼 전쟁에 마침표를 찍듯 사뭇 달라진 두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젊은 이혼 부부들이기에 거침없고 솔직한 부분들이 있지만, 여러 시행착오들을 겪으며 인생을 배워나가는 건 나이에 상관없이 모두에게 어렵고 힘든 과정”이라며 “두 커플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는 알 수 없지만 그들에게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 이혼했어요’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