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전국체전’ 준결승전 1위 재하 TOP8 결승 진출 확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14 14:38   수정 2021-02-14 14:39

‘트롯 전국체전’ 준결승전 1위 재하 TOP8 결승 진출 확정

트롯 전국체전(사진=방송화면캡처)

‘트롯 전국체전’ TOP14가 상상초월 무대로 다시 한번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지난 13일 밤 9시 15분 KBS2 ‘트롯 전국체전’ 11회가 방송됐다.

이날 마지막 결승행 관문인 준결승 2차 시기 무대가 그려졌고, TOP14인 상호&상민은 ‘사랑 반 눈물 반’을 선곡, 공식 퍼포먼스 장인답게 칼군무를 뽐내며 화려한 쇼맨십도 자랑해 전문가 판정단으로부터 3856점을 받았다.

‘첫차’를 선곡한 ‘째로트 여신’ 박예슬은 세련미 넘치는 무대로 3838점을 기록한 데 이어 한강은 찰떡 선곡으로 모두의 기대 속 독보적인 1급수 스윗 보이스를 뽐내며 ‘미운 사랑’을 열창해 4102점을 받았다.

재하와 선곡부터 치열한 신경전을 펼친 ‘트로트 야생마’ 신승태는 그만의 감성이 가득한 ‘안동역에서’ 무대를 탄생, 극찬 세례와 함께 4162점을 기록했으며 최향은 성대결절을 극복, 마음을 울리는 완벽한 ‘사랑밖엔 난 몰라’ 무대로 4302점이라는 고득점으로 안방극장에 전율을 안겼다.

‘대전 브루스’ 무대를 꾸민 민수현은 심금을 울리는 트로트의 정석을 제대로 선보이며 4122점을, 꽃가마를 타고 등장해 미소를 유발한 오유진은 청량하고 맛깔스런 ‘사랑님’을 완성해 4188점을 받은 데 이어 김윤길은 ‘싫다 싫어’를 선곡해 센스 넘치는 편곡과 소름 돋게 만드는 고음으로 3940점을 기록했다.

아이돌 비주얼로 환호 속 출전한 진해성은 클래스가 다른 명불허전 실력으로 ‘한 많은 대동강’을 소화, 벅찬 감동을 선사해 4188점을 기록했고, 김용빈은 시원하고 안정적인 보컬로 ‘물새 우는 강 언덕’을 열창해 4178점을, ‘무정부르스’를 선곡한 재하는 애절한 감성과 마성의 고음으로 레전드 무대의 탄생을 알리며 4252점을 받아 준결승전의 화려한 피날레를 완성하기도 했다.

그 후 모두의 관심 속에 TOP8이 공개됐고, 1위 재하를 비롯해 2위 진해성, 3위 최향, 4위 한강, 5위 신승태, 6위 김용빈, 7위 오유진, 8위 상호&상민이 결승 진출자로 확정돼 경연을 이어가게 됐다.

마지막까지 운명의 장난 속 상상초월 순위 변동으로 충격과 반전을 선사한 ‘트롯 전국체전’의 금메달 주인공에게는 1억 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토요일 밤 9시 15분에 생방송으로 결승전이 진행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