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학폭 관련 폭로(?) 글이?…까도 까도 미담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18 17:44   수정 2021-02-18 17:45

닫기

유노윤호 학폭 관련 폭로(?) 글이?…까도 까도 미담만



쏟아지는 학폭 논란 속 동방신기 유노윤호 관련 폭로(?)가 제기돼 눈길을 끈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노윤호 선행 알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유노윤호가 과거 학폭에 시달린 친구를 위해 격려를 해줫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작성자는 "유노윤호에게 그땐 말하지 못했는데, 고맙다고 하고 싶다"면서 운을 뗐다.

작성자는 "내성적이고, 낙천적인 편이라 장난을 하거나 심하게 맞아도 말도 못하고 화도 못냈다"며 "지금 생각하면 바보같은 중학교 시절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같은 반 친구가 제 팔에 칼로 상처를 냈고, 전 또 바보처럼 그게 학교폭력인줄도 몰르고 장난으로만 생각했다"며 "담임선생님이 발견하고 상담을 받고나서야 학교폭력이라는 걸 깨닫고, 그 사실이 괴로워 울며 자퇴까지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저를 바보처럼 보는 친구들의 반응 때문에 더 힘들었다"며 "유노윤호는 동창이긴 하지만 같은 반도 아니었고, 친하지도 않았고, 그냥 학교에서 축제때마다 춤공연도하고 인기 많은 우상같은 친구였는데, 제 상처난 팔을 보더니 '그 자식이 그랬냐'며 '내가 혼내줄까?'라는 뉘앙스로 말해줬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작성자는 "쑥스럽기도 하고 '괜찮다'고 지나갔지만, 그 한마디가 큰 힘이 됐고, 자퇴하지 않고 무사히 졸업해 지금은 어엿한 가정을 이루며 잘 살고 있다"며 "요새 학교폭력이 터지는 와중에 이글을 쓴 이유는 무엇보다도 학교폭력은 주위의 관심과 응원이 중요한거 같고 유노윤호에게 그 당시 하지 못했던 고맙단 말을 전하고 싶다"고 적었다.

작성자는 유노윤호와 동창임을 인증하기 위해 졸업앨범을 공개했다.

유노윤호와 관련한 미담은 셀 수 없을 정도라 '까도 까도 미담만'이라는 예칭으로 불린다.

유노윤호와 관련된 충격적인 사건은 지난 20006년으로 돌아간다.

당시 20살이던 한 여성 안티팬이 유노윤호에게 본드가 섞인 오렌지 주스를 건넸다. 별다른 의심 없이 음료수를 단번에 들이켠 유노윤호는 피를 토하고 실신해 응급실에 실려갔다.

유노윤호는 이 일로 위벽이 상해 병원치료를 했어야 함은 물론 대인기피층으로 공황장애까지 겪게 된다.

하지만 퇴원한 유노윤호는 직접 담당 형사에게 전화해 안티팬의 선처를 요청했다. 또래 여동생을 생각해 용서를 해주기로 했던 것.

넘치는 열정으로 인해 ‘열정 만수르’로 불리우는 유노윤호는 데뷔 전 광주와 서울을 오가며 연습생 시절을 보냈다.

유노윤호의 고3 담임이었던 김성률 선생님은 "(윤호가) 연예계 쪽에 조금씩 활동을 시작했는데 당시 머리 염색이 굉장히 유행이었다. 토요일 오후에 서울 올라가서 일요일 공연이 끝나면 광주에 (월요일 새벽) 5시쯤 도착했다. 그러면 새벽에 운영하는 미용실에 가서 머리를 다시 검은색으로 하고 교복을 입은 뒤 한두 시간 눈 붙이면 학교에 아버지가 태워다 줬다”고 그의 학창시절을 전했다. 빡빡한 연습생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3년 연속 개근상을 받을 정도로 근면했던 것으로 알려진다.

유노윤호 하면 성실한 군복무도 빼놓을 수 없다.



2015년 7월 입대해 26사단 군악대에서 복무한 유노윤호는 복무 중 특급전사에 선발됐다. 당시 대한민국 육군 트위터에는 ‘사격, 체력, 정신전력, 전투기량 모든 과목에서 90점 이상 달성해야만 주어지는 특급전사의 영예를 안은 정윤호 일병. 군인으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진정 아름답습니다’고 소개했다.

예비군 훈련에서는 스스로 분대장을 맡아 솔선수범하고 훈련이 끝난 후에 조원들에게 ‘한우 턱’을 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슈퍼주니어의 규현은 견학생 신분으로 SM을 방문했던 시절의 유노윤호와 일화를 전했다.

규현은 "이미 동방신기로 스타였던 유노윤호가 자신에게 90도로 깍듯이 인사해 매우 놀란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 방송사 직원은 "라디오 초대손님으로 동방신기를 초대했다. 연예인을 잘 몰라 유노윤호를 매니저로 착각해 원고를 건네며 '이따 멤버들 오면 전달해주세요'라고 했는데 유노윤호가 깍듯하고 예의바르게 '네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기억이 생생하다"고 인터넷에 공개했다.

유노윤호의 장래목표 또한 '유노스럽다'.

유노윤효는 "어려운 사람을 위한 복지관을 짓는 게 꿈"이라며 매년 광주 모교에 후배를 위한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유노윤호가 유행성 피부병으로 고통 받는 가나의 어린 소녀를 진심으로 안고 위로해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화제가 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