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5-모델 Y 출격…'전기차 왕좌' 주인공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23 16:11   수정 2021-02-23 18:49

아이오닉 5-모델 Y 출격…'전기차 왕좌' 주인공은


올해 국내 자동차업계의 최대 화두는 단연 ‘전기차’다.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기아 ‘CV’, 제네시스 ‘JW’ 등이 잇따라 출시된다. 벤츠, BMW, 아우디 등 수입차 강자들도 ‘전기차 대전’에 참전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일부 얼리어답터(남보다 빨리 신제품을 써보는 사람)만 전기차를 구매했지만 올해를 기점으로 전기차 대중화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판매 1만 대를 돌파하며 무섭게 성장한 테슬라의 독주를 막아설 수 있을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아이오닉 5 vs 모델 Y

현대차가 올해 국내 완성차업체 중 가장 먼저 선보인 전기차 아이오닉 5는 출시 전부터 시장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브랜드 첫 차량일 뿐 아니라 내연기관 차량의 한계를 극복해 ‘공간 혁신’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실내가 대표적이다. 엔진, 변속기 등 내연기관 부품이 빠지면서 실내 터널부(바닥 가운데 볼록하게 솟은 부분)가 없어지고 바닥이 평평해졌다. 그 대신 비행기 일등석처럼 다리를 받쳐주는 ‘레그서포트’를 배치했다.

실내 공간을 결정하는 휠베이스(두 바퀴 축 간 거리)는 3000㎜에 달한다. 한 번 충전하면 롱 레인지 후륜구동 모델 기준 410~430㎞를 주행할 수 있다. 350㎾(킬로와트)급 초급속 충전기를 사용하면 5분 충전만으로 최대 100㎞(유럽 WLTP 기준)를 달릴 수 있다.

전기차 선두주자인 테슬라도 반격에 나섰다. 테슬라는 이달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Y’를 공식 출시했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롱 레인지 모델 기준으로 511㎞다. 테슬라는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지키기 위해 가격대도 낮췄다. 올해부터 환경부가 6000만원 이상의 고가 전기차에는 보조금을 절반으로 깎겠다고 밝히자 모델 3의 연식변경 모델 가격대를 5999만원부터로 책정했다. 기존 대비 480만원 저렴해졌다.

시장에서는 현대차와 테슬라 중 누가 국내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쥘지 주목하고 있다. 지금까지 국내 전기차 시장은 테슬라의 독주나 다름없었다. 지난해 테슬라의 모델 3는 1만1003대 판매돼 전기차 모델 중 유일하게 ‘1만 대 판매’를 달성했다. ‘자동차업계의 애플’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으면서 마니아층도 형성됐다. 하지만 현대차의 ‘야심작’인 아이오닉 5 출시를 기점으로 올해 테슬라의 점유율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전기차 격전지’ 된 국내 시장
글로벌 완성차업체들도 전기차 경쟁에 가세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올해 GLA 모델에 전기 파워트레인을 더한 ‘EQA’와 럭셔리 전기 세단 ‘EQS’를 출시할 예정이다. BMW도 연내 전기 SUV인 ‘iX’와 ‘iX3’를 선보인다. 아우디폭스바겐그룹은 내년 중 ‘e-트론 스포트백 55’, ‘ID.4’를 국내에 선보일 계획이다. 기아와 제네시스도 각각 CV(코드명)와 JW를 내놓을 계획이다.

한국이 ‘전기차 격전지’가 된 것은 국내 소비자 특성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한국 소비자는 신기술·신제품의 수용성이 높은 만큼 전기차에 대한 관심도 많다”며 “한국에서 주도권을 잡는 업체가 세계 전기차 시장을 이끌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전기차 대중화 원년’을 맞아 인프라도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고속도로 및 도심 거점 20곳에 120기의 초급속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테슬라는 올 상반기 공공 급속 충전소에서 사용할 수 있는 CCS1 충전 어댑터를 출시할 예정이다. 벤츠도 전기차 라인업 ‘EQ’ 전용 충전시설과 전문 기술 인력이 상주하는 서비스센터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