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연예계 워렌 버핏' 전원주의 특강에 귀쫑긋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24 08:32   수정 2021-02-24 08:33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연예계 워렌 버핏' 전원주의 특강에 귀쫑긋

아내의 맛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이 일상에 필요한 현실 공감 꿀팁을 대방출하며 안방극장에 색다른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3일(화)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37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9.1%, 분당 최고 시청률은 10.2%를 기록하며, 火 예능 절대 강자의 진면목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예령의 ‘배우 모녀의 연기 대결’, 이필모-서수연 부부의 ‘담호의 사회성 길러주기’, 함소원-진화 부부의 ‘짠만장자 되는 법’이 그려졌다.

배우 김예령은 남사친 배우 손병호의 방문을 앞두고 딸 김수현과 사위인 야구 선수 출신 윤석민과 함께 집들이 만찬 준비에 돌입, 안동 출신인 손병호를 위해 안동찜닭과 딸 김수현이 직접 요리한 문어숙회로 화기애애하게 즐거운 식사를 마쳤다. 이후 김수현은 연기 연습을 하기 위해 김예령과 배우 재희를 만나러 나섰고, 김수현은 재희가 알려주는 족집게 과외를 통해 연기 수업을 받으며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김예령, 김수현 모녀는 연기 호흡을 맞추며 놀라운 몰입감으로 연기력을 입증했고 김예령은 프로 배우답게 딸 김수현을 리드하며 멋진 모녀 연기를 선보였다. 또한 김수현은 요즘 주말 안방극장을 달구고 있는 TV CHOSUN ‘결혼작사 이혼작곡’ 속 부혜령 캐릭터를 연기하던 중 남편 윤석민을 상대로 찐분노를 폭발시켜 폭소를 안겼다. 이를 지켜보던 아맛팸들 또한 스튜디오에서 부혜령에 빙의된 채 장면을 재현, 한바탕 웃음바다를 이뤘다.

담호와 함께 화려하게 컴백한 이필모-서수연 부부는 담호의 어린이집 등원을 두고 서로 다른 의견차를 보였다. 18개월 담호의 사회성을 위해 어린이집에 보내자는 서수연과 아직 어리다는 이필모의 의견이 충돌하면서 갈등을 빚은 것. 결국 두 사람은 담호의 사회성을 길러주기 위해 담호의 또래 친구 유담이를 5개월 만에 다시 만나 특별하고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무엇보다 담담커플은 서로 딸기를 나눠먹다가도 장난감을 두고 쟁탈전을 일으키며 알콩달콩한 귀여움 한도 초과의 면모를 드러냈다. 아이들이 친밀한 놀이로 가까워지는 동안, 워킹맘 선배 이하정과 워킹맘 새내기 서수연은 일과 육아 사이의 고충을 나누며 현실감 백배 공감 토크를 진솔하게 쏟아내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귀한 손님이 집에 온다며 오리 머리로 만든 중국식 특별요리 ‘야토우’를 준비하는 모습으로 정신없이 분주했다. 이어 짠순이계의 거장인 배우 전원주가 특급 방문해 모습을 나타내자 함소원은 한껏 들뜬 모습으로 반가움을 터트렸다. 전원주는 함소원 집에 도착하자마자 난방, 조명 등을 지적하면서 절약팁을 줄줄이 꺼내놔 모두를 놀라게 했던 터. 이어 진화의 정성이 가득 담긴 특별요리 ‘야토우’를 맛있게 먹은 전원주는 함소원이 그동안 모은 통장들을 보고 감탄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일상생활 속 절약하는 꿀팁과 주식 부자로서의 태도와 방법 등을 속속들이 전수했다. 더불어 전원주는 짠순이가 될 수밖에 없었던 가정사를 털어놓은 데 이어, 건강과 가족을 위해 아낌없이 투자하는 현명한 소비 생활을 가감 없이 밝혀 함진 부부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