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롬 스타일러, 국내 모델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02 10:21   수정 2021-03-02 13:57

LG 트롬 스타일러, 국내 모델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


LG전자가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의 국내 모델 누적 생산량이 지난달 말 기준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LG전자는 2011년 2월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다. 이후 약 10년 만인 올해까지 누적 생산량이 100만대를 돌파한 것이다.

LG전자는 이 중에서 최근 건강과 위생에 관심이 높아지며 여러 벌의 의류를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대용량 제품 판매량이 최근 크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 들어 바지를 포함해 최대 6벌까지 관리가 가능한 대용량 트롬 스타일러의 생산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늘었다. 대용량 제품의 생산 비중도 약 80%다.

LG 트롬 스타일러는 연구개발에 소요된 기간만 9년이다. 관련 글로벌 특허는 올해 기준 220개에 달한다. LG전자는 트롬 스타일러 제품 전량을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생산한다.

LG 트롬 스타일러는 특허 받은 트루스팀기술을 갖춘 대표적인 스팀 가전이다.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은 탈취와 살균 등에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에 따르면 이 제품은 의류뿐만 아니라 마스크의 바이러스도 99.99% 이상 제거한다. 또한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시험결과 스타일러의 위생살균 바이러스코스는 인플루엔자A(H3N2), 아데노(ICHV), 헤르페스(IBRV), 코로나(PEDV) 등의 바이러스를 99.99% 이상 없앴다.

무빙행어에서 편의성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무빙행어 플러스는 옷을 1분에 최대 200회 털어주며 바람만으로는 제거하기 어려운 미세먼지를 골고루 없애주고 생활 구김을 줄여준다고 LG전자 관계자는 말했다.

LG전자는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춰 △크기를 줄여 설치 편의성을 높인 트롬 스타일러 슬림(2015년) △최대 6벌까지 관리할 수 있는 트롬 스타일러 플러스(2017년) △도어 전면을 거울처럼 사용하는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018년) △새롭게 추가된 바지 필름과 업그레이드된 무빙행어 플러스로 의류를 더 꼼꼼하게 관리해주는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2020년) △공간 인테리어 가전 오브제컬렉션 스타일러(2020년)에 이어 최대 4벌까지 관리할 수 있는 오브제컬렉션 스타일러도 내놨다.

백승태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가 이제는 생활 속 필수가전이 됐다"며 "쫓아올 수 없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워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춘 제품을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