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성폭행 피해 고백 "이름 대면 알 정도로 유명" [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08 10:03   수정 2021-03-08 10:06

권민아, 성폭행 피해 고백 "이름 대면 알 정도로 유명" [종합]


AOA 출신 권민아가 중학교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름 대면 알 수 있는 유명인"이라고 가해자에 대해 밝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7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제가 어떻게 살아왔는지에 대한 편견, 어떤 대우를 받고 살았는지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 '온실 속 화초'로 보는 분들이 많더라. 저는 편견을 깨고 싶고 솔직하게 털어놓고 싶다"고 말했다.

권민아는 부산에서 중학교를 다니던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집안 가장 역을 위해 스스로 돈벌이에 나서야 했다고 털어놨다. "중학교 때 전단지 알바부터 이것저것 했다. 알바가 늘 수록 결석도 늘었다. 결국 학교를 자퇴하게 됐다. 집에 남자가 없어 제가 남자 역할을 하고 싶었다. 집안은 다 잘 나가고 '사짜' 직업 가지시고 그런데 저만 그때 당시에 딴따라의 꿈을 키웠다. 당시엔 엄마가 고생하는 거 보고 싶지 않았다. 돈이 급했다"고 털어놨다.

학교 결석이 많았던 터라 권민아는 자신이 트러블의 중심에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주변 학생들 사이에서도 소문이 안좋았다. 소위 말해서 일진들 안좋은 학생들과 꼬였다. 싸우기도 되게 많이 싸우고 집단 폭행도 많이 당해봤다"고 했다.

이어 "한번은 친구가 걱정되어 어딜 갔다가 모르는 남자에게, 1~2살 위인 오빠에게 맥주병으로 몇시간 내내 맞은 적도 있다. 죄송하다고 하라는데 죄송한게 없어서 말을 안하니 맞았다"고 했다.

권민아는 가해자에 대해 "이름 들으면 다 알정도로 유명한 사람"이라며 "지금도 이름, 얼굴이 기억난다. 두들겨 맞고 성폭행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유없이 당한게 너무 화가 나더라. 사과받아야 겠다고 하니 자기 잘못 인정하고 사과했다. 단순무식해서 사과하니까 또 쌓이진 않았다. 잘 걷지 못해서 집까지 기어가다싶이 갔다. 신고도 안했다. 부모님이 아시면 더 큰일이 벌어질거란 걱정이 있었다"고 했다.

권민아는 동성 지인들로부터 '재수없는 아이'로 찍혔지만 알바를 하며 독하게 살았다고 했다. 그는 "주눅들지 않았고 무차별로 당하지만은 않았다. 피해 받을 때도 있었지만 싸울 수 있으면 싸웠다"고 했다.

이후 권민아는 "부산에서 도망치듯 상경을 했다"고 귀띔했다. 그는 "마지막까지 난리도 아니었다. 모르는 사람들이 불러서 그런 일도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어떻게 견뎠나 싶다. 깡이란게 생겼고 단단해졌고 웬만한 일엔 잘 안무너졌다"고 했다.

연습생 생활부터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했다. 그는 "17살이 되던 해 연습생이 되어서, 꿈에 한발자국 다가갈 수 있어서 행복하고 기뻤다. 그런데 연습생들이 소위 말해 일진 놀이를 하고 앉아 있더라"라고 폭로했다.

권민아는 "데뷔조 멤버 중엔 세 번째로 들어갔다. 가해자(지민), 그다음 저였다. 그런데도 심부름을 해야했다. 나는 새 출발을 하고 싶었다. 부산의 험난한 생활 말고 다 숨기고 밝아 보이고 싶었다. 억지로 많이 웃었다. 혼나다가도 일부로 웃은 적도 있었다. 눈치가 없었다. 이래저래 많이 배웠다. 제 나름엔 최선을 다 했는데 대화 방식을 이해 못했다. 뒤에서 말이 들려왔다. 성인되면 풀면 된다고 얕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민의) 일진놀이가 20대 되고 중반 되면 끝나지 않을까 했다. 참으면 되겠구나 해서 참았다. 세월이 한참 지나고 (그룹 활동) 마지막 1년째에 제 나이가 26~27이다. 다 컸는데 일진놀이 할 때가 아닌데, 그러고 앉아있더라"라고 비난했다.

권민아는 " 사실 모두에게 그랬으면 어땠을까. 내게만 그러더라. 치열하게 싸우고 끝에는 어깨동무를 하고 풀었으면 했다. 또 날 왜 싫어하는지 이유를 듣고 싶었다. '언니가 날 싫어하는 것 같다'니까 아니라더라. 주변 사람들이 강박, 자격지심이 있다고 생각했다. 결국 그룹 내에선 이야기 했다.다들 인정하더라. (지민이) 나를 싫어하는 걸 눈치도 채고 있었고, 그 사람에 대한 욕도 같이 했다. 다들 뭔가 쌓인게 있구나 싶었다"고 했다.

지민 외 그룹 멤버들에게도 섭섭함을 드러냈다. 그는 "진정으로 내 편이고 위로해주는 줄 알았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바보같다. 다 먹고 살기 위해서 재계약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그랬던 것 같다. 그 사람이 없으면 다들 아무말도 못했다.차라리 마지막에 싸울 걸 그랬다. 그랬으면 덜 억울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권민아는 지민이 왜 자신만을 괴롭힌건지 아직도 이유를 알 수 없다고 의아해했다. 일본 콘서트를 떠올리며 "남자에 관해 이야기를 많이했다. '홀리고 다니지 말라'고 하더라. (지민의) 친한 동생이 와서는 '언니, 누구는 안돼'라고 하더라. 웃겼다. '퀸덤'때 정해진 춤 파트너였는데 가해자(지민)가 아끼고 좋아하는 동생이었다. 춤은 맞춰야 하는데 이해가 안가는게 많았다"고 했다.

아울러 "폭로전 하자면 난 정말 끝이 없다. 다 얘기하자면 여러분도 너무 지겨울거다. 솔직히 지긋지긋하다"고 토로했다.

권민아는 지난해 7월 AOA 멤버인 지민으로부터 10여 년 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지민이 사과를 했으나 진정성이 없다며 권민아는 폭로를 이어갔고 결국 지민은 AOA에서 탈퇴 후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