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파이터' 유지나, 송가인X조엘라의 大선배?…국악 트로트 선구자 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09 13:30   수정 2021-03-09 13:31

'트롯파이터' 유지나, 송가인X조엘라의 大선배?…국악 트로트 선구자 떴다

트롯파이터 (사진=MBN)


‘국악 트로트의 선구자’ 가수 유지나가 ‘트롯파이터’에 뜬다.

10일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 최종회에서는 ‘짬뽕레코드’와 ‘완판기획’ 두 기획사의 불꽃 튀는 마지막 승부가 펼쳐진다. 두 기획사 모두 역대급 캐스팅 카드들을 들고 나와 뜨거운 경쟁을 펼쳤다는 후문. ‘짬뽕레코드’에서는 ‘국악 트로트 대모’ 유지나가 출격해, 김창열 사장에게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유지나는 전국 국악 경연 대회 1위를 차지하는 등 촉망받는 국악인에서 1998년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다. 송가인, 조엘라 등 보다 먼저 ‘국악 트로트’를 선보인 가수인 것. 유지나는 “20년 넘게 소리를 하다가 트로트로 왔다”며 힘든 시절을 이야기한데 이어, “(국악인 출신) 후배들이 많이 나와서 기분이 좋다”며 뿌듯해했다고.

본 무대 역시 대선배다운 관록미 넘치는 무대로 좌중을 휘어잡았다고 한다. 유지나는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폭풍 가창력으로 무대를 꽉 채우며 모두의 소름을 돋게 했다고. 뿐만 아니라 국악 20년 경력을 입증하는 걸쭉한 판소리까지 선보이며 녹화장을 또 한번 뒤집어 놓았다고 한다.

이에 상대팀 ‘완판기획’ 고문 박현빈은 “절대 이길 수 없다”며 좌절에 빠졌다고. 승기를 잡기 위해 박현빈은 족집게 1타 강습까지 펼치며 열혈 코칭에 나섰다고 해, 더욱 달아오른 양 기획사의 대결에 기대가 더해진다.

과연 박현빈을 바짝 긴장하고 좌절하게 만든 유지나의 무대는 어땠을까. 이름만으로도 기대가 급상승하는 ‘국악 트로트의 대모’ 유지나의 무대는 10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