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송중기, 비주얼도 작전도 열일…예측 불가 NEW 플랜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14 13:29   수정 2021-03-14 13:31

'빈센조' 송중기, 비주얼도 작전도 열일…예측 불가 NEW 플랜은?

빈센조 (사진=tvN)


‘빈센조’ 송중기가 김성철과 짜릿한 브로맨스를 예고했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측은 14일, 묘령의 남자 황민성(김성철 분)과 기묘한 데이트에 나선 빈센조(송중기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백마 탄 마피아 빈센조의 새로운 계획은 무엇일지 기대를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빈센조와 홍차영(전여빈 분)은 적의 적을 공략하는 작전으로 재판을 승리로 이끌었다. 빈센조는 산재 원인을 피해자들에게 덮어씌운 바벨화학 임원들을 차진 ‘맴매 권법’으로 다스리고 사건 관련 가해자 증인이 됐다. 그리고 현장에서 획득한 결정적인 증거를 제출했다. 이어 홍차영은 김여원(유연 분) 교수를 또 다른 재정증인으로 신청했다. 그의 정체는 바로 상대 증인인 길종문(홍서준 분) 원장의 아내. 홍차영의 의학 자문으로 재판장에 선 김여원 교수는 길원장의 위증을 입증하고 판을 완전히 엎어버렸다. ‘적의 적’을 공략한 다크 히어로들의 기발한 반격은 이번에도 통쾌하고 짜릿했다. 한편, 금가프라자는 다시 철거 위기에 처했고, 용역들이 처들어왔다. 빈센조는 이를 막을 새로운 작전을 모색했지만, 뜻밖에도 분노한 금가프라자 상인들이 직접 들고 일어섰다. 맨몸으로 투쟁에 나선 금가패밀리의 활약은 모두를 놀라게 하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빈센조의 흥미로운 행보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백마를 타고 등장한 빈센조는 자체 발광 비주얼로 설렘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에는 빈센조와 의문의 남자 황민성의 첫 만남 현장도 포착됐다. 섬세한 손길로 옷매무새를 고쳐주는 빈센조. 갑작스러운 손길에 흠칫 놀란 황민성의 묘한 표정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흐트러짐 없는 수트핏으로 여심을 저격했던 빈센조의 사뭇 달라진 분위기도 흥미롭다. ‘심쿵’ 손길에 이어 훅 치고 들어오는 기습 눈웃음 공격은 설렘을 무한 상승시킨다. 여기에 귀여운 머리띠를 하고 해맑은 미소를 건네는 황민성의 모습도 궁금증을 더한다. 제법 친밀해 보이는 빈센조와 황민성의 관계가 ‘빌런 박멸’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기대를 모은다.

오늘(14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빈센조와 홍차영, 남주성(윤병희 분)이 바벨그룹과 신광은행의 투자 협약을 깨기 위한 새로운 작전에 돌입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홍차영은 “다른 방법으로 은행장과 협약을 무너뜨릴 수 있어요”라며 자신만만한 표정을 지어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악당은 사랑할 자격이 없어요”라는 빈센조의 의미심장한 대사 역시 궁금증을 높였다. 더 악랄해진 빌런들의 역습에 빈센조와 홍차영이 반격을 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빈센조’ 제작진은 “오늘(14일) 방송에서는 김성철이 특별출연해 송중기와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색다른 즐거움 선사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금괴의 소문을 들은 금가프라자 패밀리들은 달라진 태도를 보인다. 이에 빈센조의 계획에도 변수가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빈센조’ 8회는 오늘(14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