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라또 시켰는데 기성품 배달…항의하자 "말이 많네, 꺼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14 16:35   수정 2021-03-14 17:00

젤라또 시켰는데 기성품 배달…항의하자 "말이 많네, 꺼져"


배달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젤라또를 주문했더니 시판 아이스크림을 보낸 업체가 이에 항의하는 소비자에게 비방으로 일관한 사실이 알려져 누리꾼의 공분을 샀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슈퍼 아이스크림을 젤라또로 판 배민 사장이 저보고 꺼지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크로플을 시키며 바닐라 젤라또를 추가 주문했다. 그런데 슈퍼 아이스크림 엑설런트 하나가 왔다"며 리뷰를 공개했다.

작성자는 리뷰에서 "어떻게 추가로 주문하는 바닐라 '젤라또'가 슈퍼 아이스크림이냐. 심지어 다 녹았다. 표기를 바닐라아이스크림(엑설런트)으로 다시 하셔야 할 듯하다"고 적었다. 해당 업체의 최근 리뷰에는 스쿱으로 뜬 아이스크림이 제공됐다는 사진만 있다.


작성자에 따르면 해당 리뷰에 카페 측은 엑설런트가 크로플과 가장 잘 어울리며 다른 고객들은 불만이 없었다는 해명을 내놨다. 이에 작성자는 젤라또 표기를 아이스크림으로 바꾸면 되는 것 아니냐는 내용으로 리뷰를 고쳤다.

이에 카페 측은 "이거 곧 블라인드 될 거다. 전 상관 없다. 어디가서 이딴 리뷰 쓰지 마라. 할말 있으면 와서 해라"라며 "리뷰 이벤트 신청해서 아메리카노 공짜로 먹었으면서 말이 많다. 꺼지세요"라고 작성자를 비웃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해당 카페 인스타그램에는 비판 댓글도 이어졌다. 이에 카페 측은 "미친XX야 너 죽여버린다. 상동 사는거 다 알고 한 번만 더 해봐"라며 협박성 댓글을 이어갔다.


현재 관련 글은 삭제된 상태다. 원글 작성자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사장님께서 집으로 찾아오셔서 눈물을 호소하시며 사과하셔서 사과 받았고 글 삭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누리꾼들은 업체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아이스크림을 젤라또로 속여 판매한 것이나 정당한 항의를 한 소비자에게 욕설과 협박으로 대응한 것은 물론, 집으로 찾아온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누리꾼들은 "댓글에 협박한 것과 찾아온 게 소름이다", "다른 고객에게도 속여 팔았는데 공개 사과가 필요하다", "위치 설정해 검색하니 바로 찾았다. 부천 근처에서 잠깐 지내는데 저긴 절대 안시킨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