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범경기 4이닝 4K 무실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16 06:02   수정 2021-03-16 06:39

류현진, 시범경기 4이닝 4K 무실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해 시범경기 첫 승리를 따냈다.

류현진은 1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클랜드 퍼블릭스 필드 앳 조커 머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와 시범경기에 선발로 나와 4이닝 동안 2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삼진은 4개를 잡았고 볼넷은 한 개도 없었다. 팀도 4-0으로 승리하면서 올해 첫 선발승도 챙겼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공 49개를 던지고 4이닝을 채웠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8㎞였다.

베이스볼 서번트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직구 18개, 커터 12개, 체인지업 12개, 커브 4개 등 다양한 구질을 섞어 던졌다. 스트라이크존 상하좌우를 모두 활용하는 완벽한 제구로 상대 타선을 요리했다.

1회 첫 두 타자를 삼진 처리한 류현진은 3번 타자 로비 그로스먼을 우익스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2회에는 빅리그에서 통산 2866안타를 기록한 강타자 미겔 카브레라를 파울 플라이로 처리했다. 남은 2 타자를 범타로 처리해 6타자를 안타 없이 들여보냈다.

류현진은 3회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 2루에 몰렸으나 3명의 후속 타자를 우익수 뜬공-삼진-삼진으로 잡아 실점 없이 3회를 마쳤다. 4회도 실점 없이 끝내면서 무실점으로 이날 등판을 마쳤다.

이로써 류현진의 올해 시범경기 평균자책점은 4.50에서 1.50(6이닝 1실점)으로 내려갔다. 그는 지난 6일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상대로 등판해 2이닝 동안 1실점을 기록했다.

토론토는 디트로이트를 4-0으로 꺾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