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킹덤' 짝퉁? "확실히 다르다" [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17 15:07   수정 2021-03-17 15:09

'조선구마사', '킹덤' 짝퉁? "확실히 다르다" [종합]



'조선구마사'가 '킹덤'과 다른 조선 크리처물의 탄생을 알렸다.

17일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연출자인 신경수 감독을 비롯, 배우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 김동준, 정혜성, 서영희, 금새록, 이유비 등이 참여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전해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특히 기획 단계부터 불거졌던 넷플릭스 '킹덤'과의 유사성에 대해 차별점을 전하면서 호기심을 자극했다.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다. 이미 많은 사극을 통해 선보여진 태종 이방원(감우성), 훗날 세종이 될 충녕대군(장동윤), 그의 형 양녕대군(박성훈) 등의 관계와 함께 미지의 악령이 등장한다는 점에서 '조선 좀비'로 세계적인 인기를 모았던 '킹덤'과 유사성 논란이 불거졌다.

'조선구마사'는 태종에 의해 철저히 봉인 당한 서역 악령이 욕망으로 꿈틀대는 조선 땅에서 부활해 벌이는 핏빛 전쟁이 숨 막히게 펼쳐진다는 설정이다. '녹두꽃', '육룡이 나르샤' 등 선 굵은 액션 사극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발휘한 신경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사극의 새 장을 연다.

신경수 감독은 "우리 드라마에선 괴이한 생명체를 '생시'라고 한다"며 "'좀비'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는데, 조정을 받는 하나의 인격체라는 설정이라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녕의 지배를 받는 '생시'가 있고, 이들이 조선을 집어상키는 것에서 드라마가 시작한다"며 "악령이 영혼을 지배하고, 마음으로 들어가 지배할 수 있다는 지점이 기존의 좀비, 흡혈귀 등 크리처물과 달라지는 지점같다"고 밝혔다.

또한 '킹덤'과의 비교에 대해 ""킹덤'이라고 하는 훌륭하고 좋은 레퍼런스가 저희에게 있었던 것"이라며 "그걸 보며 우린 어떻게 다를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괴력', '난신' 등 등의 개념을 설명하면서 "강력한 힘을 가진 다양한 신, 다양한 형태의 악귀가 등장한다"며 "그들이 공격하는 방식 또한 다양한데, 그런 부분이 '킹덤'과 다른 지점이 될 거 같다"고 설명했다.

또 "육체적인 대결을 넘어서 마음과 심리, 심령에 대한 이야기"라며 "그 부분을 봐 달라"고 당부했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크리처물을 다루면서 태종과 세종이라는 실존 인물을 데려온 것과 관련해 우려되는 역사 왜곡에 대해서도 "실질적인 공포를 만들어 내기 위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경수 감독은 "나라를 창업하고 이어서 세종에게 건내주는 태종의 입장이 편안하고 완벽했을까, 그의 꿈과 이념이 두려움에 시달리지 않았을까라는 지점에서 기획이 시작됐다"며 "그 고민을 악령이라는 코드로 이어 드라마로 준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태종 역을 연기한 감우성에 대해서도 "우린 중년의 태종을 보여줄 예정인데, 당시 그의 현실적인 고민은 '양녕이냐 충녕이냐' 이 부분일 것"이라며 "여기에 생시와 악령으로부터 조선을 살리는 직면 과제가 있는데, 감우성 씨는 액션도 잘 보여주시고, 내면의 불안과 고민하는 군주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계신다"고 칭찬했다.

감우성도 "감우성도 '냉혈인'이라는 설정은 갖고 가지만, 그 외는 생각하지 않으려 했다"며 "어떻게 바람의 악마를 제거할 지, 그 부분에 대해서만 고민했다"면서 이전과는 다른 태종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장동윤도 "대중들이 생각하는 충녕에 벗어나지 않은 선에서 새로움을 보여줄 것"이라며 역사 왜곡을 피하기 위한 노력을 설명다.

그러면서 "새로운 소재를 다루는 사극이라는 점에서 큰 매력을 느꼈다"며 "여기에 좋은 선배님들을 만날 수 있고, 영광이라 생각하고 작품에 임했다"고 말했다.

박성훈 역시 "실존인물을 연기한다는 부담감은 다 있지만, 사실 기반 창작물이라 그 부담감을 내려놓고 자유로운 상상 범위에서 표현하려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존인물인 분들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조심스러운 마음을 갖고 연기했다"고 강조했다.

'조선구마사'는 오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