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화보] 소연 “팬들은 내게 0순위, 내 노래에 담긴 진심 알아봐 줬으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19 14:31  

[bnt화보] 소연 “팬들은 내게 0순위, 내 노래에 담긴 진심 알아봐 줬으면”

[임재호 기자] 2009년 ‘거짓말’로 데뷔해 ‘T.T.L(Time To Love)’, ‘Bo Peep Bo Peep’, ‘너 때문에 미쳐’, ‘롤리폴리’, ‘러비더비’ 등 다양한 히트곡을 남긴 걸그룹 티아라. 하나의 히트곡도 갖기 힘든데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하며 다양한 연령대에서 사랑받은 티아라를 대표하는 목소리는 소연의 목소리였다.


타고난 음색으로 많은 대중에게 듣는 즐거움을 안겨주었던 소연. 티아라의 활동을 마무리하고 공백기 동안 충분히 휴식도 취하고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다고. 그리고 홀로서기를 위한 준비도 잊지 않은 그는 서서히 활동에 시동을 걸고 있다.


3월24일 새로운 앨범 발매를 앞둔 그. 설레기도 하고 이 노래를 통해 많은 사람이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는 말도 전했다. 화보 촬영 소감에 대해 묻자 “오랜만에 bnt 화보 촬영을 했다. 예전에 했을 때도 정말 재밌었는데 오늘도 정말 좋았다”며 답했다.


근황에 대해 묻자 “3월24일에 새로운 싱글이 나온다. 이번에 나오는 앨범은 음악 방송 활동도 해서 더욱 떨리고 기대가 된다. 많이 기대해 달라”며 답했다.


2월에 발매한 싱글 ‘다 그대로더라’로 홀로서기를 시작한 소연. 소감을 묻자 “OST를 제외한 솔로곡은 처음이었다. 정말 의미 있었다. 감정을 잘 전달하려고 노력했다. 많은 분이 듣고 위로받았으면 좋겠고 이제 나올 노래도 기대해주셨으면 한다”고 답했다.


2009년에 티아라로 데뷔해 큰 사랑을 받았던 소연. 소감을 묻자 “티아라의 메인 보컬로 활동하며 정말 영광스러웠다. 티아라가 유독 히트곡이 많았다. 정말 자랑스럽다. 그런 그룹의 메인 보컬이어서 정말 뿌듯하고 내 목소리를 많이 기억해주셔서 감사하다. 정말 좋은 곡을 부를 기회가 많아서 좋았다. 바쁘기도 굉장히 바빴다. 20대를 티아라로 정말 바쁘게 살았다. 너무 바빴을 때 한 달 정도는 숙소에 가서 씻기만 하고 나온 적도 있을 정도였다. 지금 생각해보면 추억이다”라며 티아라 시절을 회상했다.


정말 바쁘게 활동했던 티아라 시절에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진짜 많은데 딱 생각나는 한 가지가 있다. 우리가 하루에 지방 행사를 6~7개를 할 때였다. 스케줄이 끝나고 숙소로 복귀해서 인원 체크를 하는데 한 명이 없는 거다. 보람 언니가 없었다. 들렀던 휴게소에 다 전화를 돌리니 언니가 한 휴게소에 있었다. 알고 보니 휴게소에 들렀을 때 우리는 다 자고 있고 언니는 잠깐 화장실 다녀온다고 외투랑 핸드폰을 다 차에 두고 화장실에 갔는데 그사이에 우리가 모르고 출발했다. 멤버들과 나는 자느라 정신없었고 그래서 몰랐던 거다. 그래도 다행히 언니를 잘 데려왔다”며 웃었다.


수많은 히트곡 중 애착이 가는 곡에 대해서는 ‘롤리폴리’를 꼽았다. “아무래도 콘셉트가 복고였다. 그러다 보니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콘셉트라는 생각이 들고 많은 분에게 사랑받은 것 같다. 가장 애착이 가고 재미있게 활동했다”라며 답했다.


한이 서린 ‘뽕 끼’ 있는 목소리라는 평을 듣는데 이에 대한 생각은 “감사하다. 어찌 됐든 내 보컬의 트레이드 마크라고 생각한다. 이 ‘뽕 끼’가 가장 두드러진 곡이 ‘T.T.L(Time To Love)’이다. 정말 많이 사랑받아서 기억에 남는 곡이다. 내 목소리를 많은 분이 기억하는 요소인 것 같다”며 자랑스럽게 답했다.


앞으로 솔로 가수로 활동할 예정인 소연에게 노래할 때 가장 신경 쓰는 것은 무엇인지 묻자 “감정이다. 감정을 잘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음색은 타고나는 것이기 때문에 많이 보여주려고 노력하는 편이고 감정은 전달을 위해 계속해서 연습한다. 나의 슬픈 감성을 좋아해 주는 팬들이 많아 이런 음악성을 지향한다. 그리고 내 노래를 통해 듣는 사람을 어루만져주고 위로해주고 싶다. 가수로서 롤모델이 린 선배님인데 노래할 때 정말 예쁘다고 생각한다. 여자 보컬로서 정말 롤모델이다”라며 답했다.


티아라 활동이 끝나고 한동안 공백기를 가졌던 그에게 어떻게 시간을 보냈는지 묻자 “아까도 말했듯이 20대를 정말 바쁘게 달렸다. 그래서 가족들과 시간도 많이 못 보내고 아쉬웠다. 쉬는 동안 여행도 많이 다니고 가족들과 시간을 많이 보냈다. 그리고 멤버들이 티아라의 마지막 활동을 마무리하는 것을 지켜보고 응원했다. 뜻깊고 내게 꼭 필요한 시간이었다”고 답했다.


친한 연예인은 누가 있는지 질문하자 “아무래도 연차가 오래되었다 보니 친한 연예인은 많다. 지금 생각나는 분은 산다라박 언니와 에일리, 그리고 소율이다. 산다라박 언니는 방송을 함께하며 친해졌고 에일리는 티아라 활동 때 친해졌다. 소율이는 MBN ‘미쓰백’을 하며 친해졌다. 셋 다 배울 점이 정말 많고 배려심 많고 성실하다. 정말 좋은 사람들이다”라며 친구들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많은 후배 가수들이 있는데 눈에 띄는 후배가 없는지 묻자 “있다. 나의 최애 걸그룹이 트와이스다. 그중에서도 나연 씨가 가장 눈에 띄고 호감이 간다. 정말 내가 남자라면 사랑했을 것이다(웃음). 너무 자연스럽고 예쁘고 귀엽고 사랑스럽고 아이돌이 갖춰야 할 모든 것을 갖췄다고 생각한다. 정말 상큼하고 예쁘다”며 나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이상형에 대해서는 “정말 확실히 답할 수 있다. 최수종 선배님이 이상형이다. 그렇게 따뜻하고 배려심 많은 분이 이상형이다. 주위에 말하면 그런 사람 이제 없다고 욕먹는다. 그래도 나만의 최수종 선배님이 어디엔가 계실 거라고 생각한다”며 웃어 보였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그동안 너무 보이는 것에 집착하며 살았다. 아무래도 걸그룹으로 살아왔다 보니 그랬던 것 같다. 앞으로는 편안함을 추구하고 은은하고 자연스러운 아티스트로 대중에게도 기억되고 싶다. 그리고 나를 돌볼 시간이 부족했다. 무엇을 할 때 행복한지 즐거운지 잘 모른다. 이제 나를 돌보며 살아가고 싶다”며 답했다.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팬은 내게 언제나 0순위였다. 더 빨리 찾아뵙고 싶었는데 늦어져서 미안하고 기다려줘 고맙다. 앞으로 계속 노래할 테니 내 노래에 담긴 진심을 알아봐 줬으면 좋겠다”며 답했다.


에디터: 임재호
포토그래퍼: 차케이
의상: 딘트
주얼리: 바이가미
스타일리스트: 송재영
어시스턴트: 오예린
헤어: 클라우티 현정 원장
메이크업: 클라우티 을이 실장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