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CAR-T 이어 범용 CAR-CIK 개발할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22 11:07   수정 2021-03-22 11:09

GC녹십자셀 “CAR-T 이어 범용 CAR-CIK 개발할 것”

GC녹십자셀은 22일 '키메라항원수용체 T 세포(CAR-T)' 치료제의 한계를 보완해 범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면역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CAR-T 치료제는 환자의 면역반응을 활용해 암을 치료하는 면역치료제다. 하지만 환자 개인별로 제조해야 하는 자가 유래(Autologous) 세포치료제라 대량 생산이 어렵다. 이에 범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동결 제형의 동종(Allogeneic) 세포치료제를 개발하겠다는 목표다.

회사는 CAR-T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 10년 넘게 면역항암제인 이뮨셀엘씨주를 생산하며 사이토카인 유도살해세포(CIK) 치료제 생산 경험을 쌓았다. CIK는 이뮨셀엘씨주의 주요 효과 세포다.

GC녹십자셀은 자체 CAR-T 플랫폼에 CIK 생산 경험을 더해 동결 제형의 ‘CAR-CIK’ 치료제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회사에 따르면 제대혈에서 분화시킨 CIK는 이식받은 세포가 환자의 몸을 공격하는 부작용인 이식편대숙주반응(GVHD)의 위험이 적다는 설명이다. 또 주조직 적합성 복합체(MHC)에 의한 항원제시없이도 암세포를 인지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면역 관련 사업의 다각화도 추진한다. 이뮨셀엘씨주의 생산 및 판매를 중심으로 하는 현재 사업을 세포·유전자 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GC녹십자셀은 세포치료제 연구개발 시설인 '셀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셀센터는 미국 우수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기준(cGMP) 수준의 세포치료제 생산 설비를 갖췄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CIK 세포는 이뮨셀엘씨주의 주요 성분으로 GC녹십자셀은 10년 넘게 생산하며 5000명 이상의 환자에게 투여했다”며 “CAR-CIK 개발과 CDMO 사업에서의 좋은 성과를 위한 최적의 조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