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박은석, 치밀 복수극→애절 순애보까지 '존재X몰입甲'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22 12:59   수정 2021-03-22 13:00

'펜트하우스2' 박은석, 치밀 복수극→애절 순애보까지 '존재X몰입甲'

펜트하우스2 (사진=방송캡처)


‘펜트하우스2’ 박은석이 복수를 향한 냉철하고도 치밀한 모습부터 애절한 순애보까지 한층 더 깊어진 감정선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더하고 있다.

박은석은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자신의 정체를 감추고 오윤희(유진 분)를 내세워 심수련(이지아 분)을 죽인 범인을 향한 치밀한 복수극을 설계하는 로건리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앞서 박은석은 파격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는 청아예고 체육교사 구호동과 막대한 재력가 로건리를 겉모습은 물론이고 말투와 분위기까지 완벽하게 다르게 표현, 극과 극의 매력을 보여주며 강렬한 존재감을 자랑한 바 있다.

시즌1에서 사이다 복수의 한 축을 담당해 왔던 박은석의 활약은 시즌2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박은석은 갈수록 악랄해지는 악의 축 주단태(엄기준 분)를 완벽하게 제압하기 위해 은밀하게 판을 키우는 로건리의 모습은 물론이고, 심수련을 향한 안타까운 그리움은 물론 애절하면서도 애틋한 순애보적 모습으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것.

박은석은 특히 지난 20일 방송 말미 주단태의 편이라고 생각했던 나애교가 심수련이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단번에 달려가 포옹하는 로건리를 통해 심수련을 향한 짙은 그리움과 벅차 오르는 감격을 폭발 시키며 안방극장을 더욱 열광케 만들었다.

무엇보다 사람들을 설레게 한 건 바로 심수련을 향한 로건리의 진심이었다. 나애교의 정체를 알게 된 로건리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한 표정의 변화와 떨리는 눈빛으로 나타낸 박은석은 “당신 수련씨잖아. 도망칠 생각 하지 마요. 미안해요. 내가 너무 늦게 알아봐서”라는 대사를 통해 간절한 마음을 전달하며 수많은 여심을 뒤흔들었다.

‘펜트하우스2’의 복수극은 로건리로부터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두가 죽었다고 생각한 오윤희를 살릴 뿐 아니라 그녀를 복수극의 말로 이용해 배후에서 모든 사건을 꾸민 이도 로건리였던 것. 하은별(최예빈 분)의 입주 가정교사로 진분홍(안연홍 분)을 보낸 후 천서진(김소연 분)과 주단태(엄기준 분)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한 사람도, 배로나 죽음의 진실을 파헤친 주인공도 로건리였다.

박은석은 감정에 흔들리지 않고 심수련의 죽음 뒤에 감춰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냉정하면서도 이성적으로 움직이는 로건리의 굳은 결단을 단호한 표정과 말투로 그려내면서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특히 시즌1 때와는 달리 복수 공조자이자 민설아를 죽인 진범이기도 한 오윤희를 향한 차가운 온도 차이를 확연하게 드러내며 눈길을 끌고 있다.

진심을 담은 열연으로 로건리에 완벽 몰입한 박은석은 그를 표현하는 외적인 부분은 물론이고 어느덧 심수련에게 스며든 애틋한 감정선을 설득력 있는 연기로 이끌어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그리고 이와 같은 호평 뒤에는 작품과 캐릭터를 향한 박은석의 뜨거운 열정과 애정이 있었다. 박은석의 철저한 대본 분석과 연구가 로건리의 서사에 디테일을 더하며 갈수록 깊어지는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한편 감동의 재회도 잠시 방송 말미 가까이 다가서는 의문의 발걸음 소리에 놀라는 로건리와 심수련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면서 향후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높이고 있다. 로건리의 위기가 예고된 가운데, 더욱 본격화 될 박은석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