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사과문에 응원 댓글 남긴 김우리…누리꾼들 '분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27 00:43   수정 2021-03-27 00:45

박나래 사과문에 응원 댓글 남긴 김우리…누리꾼들 '분노'



'성희롱 논란'으로 질타를 받은 개그우먼 박나래가 자신의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러한 가운데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해당 사과문에 응원의 댓글을 남겨 누리꾼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박나래는 지난 25일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부적절한 영상으로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쳐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방송인으로서, 공인으로서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연기, 소품까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제 책임과 의무였는데, 저의 미숙한 대처 능력으로 많은 분께 실망감을 안겨 드렸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해당 사과문에 김우리는 "나래야 항상 응원하는 거 알지? 언제나 애쓰며 노력하는 나래, 주변 사람들은 다 아니까 힘내자"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반성문에 어울리는 댓글은 아닌 것 같다"라는 등 비난했다.

앞서 박나래는 헤이나래에서 인형 신체 주요 부위를 잡아당기며 성적 묘사를 해 논란이 됐다.

'헤이나래'는 CJ ENM의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서 기획, 제작한 콘텐츠다. 19금 개그로 정평이 나있는 박나래와 어린이 대통령 헤이지니(본명 강혜진)가 만들어가는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이다.

2화에서 박나래, 헤이지니는 속옷만 입은 남자인형 '암스트롱맨'을 소개했다. 박나래는 "요즘 애들 되바라졌다"면서 인형을 살피곤 "너무 뒤가 T", "그것까지 있는줄 알았다"등의 인형 신체를 묘사하는 발언을 했다.

또 인형의 손으로 신체 주요부위를 가렸고, 제작진은 이를 '(조신) K-매너'라고 자막을 썼다. 길게 늘어나는 팔을 테스트하던 박나래는 인형의 사타구니 쪽으로 팔을 밀어넣었고 헤이지니는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 "방금 25금 아니에요?"라는 자막이 게재됐다.

제작진은 여기에 '39금 못된 손', '수위조절 대실패'라고 섬네일을 제작해 올렸다.

논란이 커지자 '헤이나래' 제작진은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다시 한번 헤이나래를 시청해주시는 모든 분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하지만 박나래 측이 직접 입을 열지 않자 박나래에 대한 비난이 쏠렸다. 네티즌들은 "박나래가 남자였다면 연예계 퇴출이었다"는 등 반응을 보이며 지적했다.

박나래는 2006년 KBS 21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 장도연과 함께 패션 넘버 5 등 코너에서 활약했다. 2017년 오랜 무명 생활 끝에 '나 혼자 산다'에 투입돼 프로그램의 전성기를 이끌고, '구해줘 홈즈' 등 프로그램을 안정적으로 이끌며 대표적인 여자 개그우먼으로 발돋움 했다. 2019년 3수 끝에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을 수상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