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유진, 복수 끝낸 채 한강에서 투신...이지아 눈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27 23:58   수정 2021-03-28 00:00

'펜트하우스2' 유진, 복수 끝낸 채 한강에서 투신...이지아 눈물

'펜트하우스2'(사진=방송 화면 캡처)

'펜트하우스2' 유진이 복수를 끝낸 채 극단적 선택을 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는 심수련(이지아 분)에게 사죄의 편지를 남긴 채 오윤희(유진 분)이 사라졌다.

이날 심수련이 짜놓은 판에 오윤희, 천서진(김소연 분)가 가담해 주단태(엄기준 분)를 궁지에 몰았다.천서진은 격분한 주단태에게 수면제 탄 술을 건네며 복수의 서막을 알렸다. 주단태가 곯아 떨어진 틈을 타 천서진은 휴대폰으로 나애교에게 창고로 오라는 문자를 보냈고, 범행에 사용될 주단태의 옷, 가방, 차키를 오윤희에게 건넸다.

오윤희에게 건네 받은 주단태의 옷을 입은 로건리는 주단태의 차를 몰고 나애교를 살해하는 척 했고 오윤희는 심수련의 유골함을 꺼내 천서진에게 건넸다.

아침이 됐고 주단태의 집에서 나애교의 유해가 발견됐다. 시나리오는 완벽하게 들어맞아 주단태가 살인 유력 용의자로 체포돼 경찰에 잡혀갔다. 경찰은 주단태의 별장을 조사했고, 그 곳에서 감금돼 있는 심수련, 배로나를 발견했다. 두 사람은 주단태가 자신들을 납치, 감금했다고 증언했다.

심수련은 천서진에게도 복수했다. 주단태와 함께 심수련 살인 교사 및 살인 공모에 가담한 혐의였다. 이후 심수련은 주석경(한지현 분)과 오빠 주석훈(김영대 분)과 상봉해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오윤희는 복수를 끝낸 후 잠수를 탔다. 오윤희는 하윤철에게 남긴 편지에 '로나를 지키지 못한 건 내 죄다, 모든 죄는 내가 다 안고 가겠다'라고 남겼다. 또한, 심수련에게는 사죄의 편지를 남겼다. 이에 심수련은 "윤희씨 이제야 만나게 됐는데"라며 안타까운 눈물을 흘렸다. 한편 배로나가 살아있다는 걸 몰랐던 오윤희는 그 상태로 한강 다리에서 투신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