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화보] 정예인 “러블리즈 차별성? 첫사랑 느낌 아련한 무드 선보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31 14:33  

[bnt화보] 정예인 “러블리즈 차별성? 첫사랑 느낌 아련한 무드 선보여”

[박찬 기자] 러블리즈 정예인의 화보 촬영을 기획하며 든 생각은 그가 계절감이 명확한 얼굴을 가졌다는 거다. 이번 ‘봄, 밤’ 콘셉트를 자신 있게 꺼내든 이유도 그 때문이었다. 누구보다도 무연한 눈매를 갖춘 그인 만큼 3월의 공기, 낯선 공간에서의 빛깔을 인상 깊게 그려낼 거라 믿었다. 꿈꾸듯 완연하게. 봄과 밤이 맞닿는 순간, 정예인의 입가에도 말간 꽃이 물들었다.


미니 7집 ‘Unforgettable’에서 데뷔 후 첫 단발머리를 드러낸 그. 헤어 스타일에 대한 주변의 의견을 묻자 그는 “칭찬을 꽤 많이 받아서 기쁘지만 한편으로는 진작 미리 잘라볼 걸 후회 된다”라며 웃었다.


곡마다 활기찬 안무를 보여주는 러블리즈. 그중에서 체력적으로 가장 힘들었던 곡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정예인은 ‘Hi~(안녕)’를 꼽으며 “살랑거리는 것처럼 보여서 쉬워 보이지만 그만큼 강약 조절이 쉽지 않은 곡”이라고 답했다.


어렸을 때 무용을 했던 그에게 액티브한 신체 활동을 즐기는 물어보자 “어느 정도 몸을 쓸 수 있지만 사실 즐기는 편은 아니다”라며 “그래도 요즘에는 외부 활동이 쉽지 않은 만큼 무용을 다시 시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룹 내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합류한 정예인. 러블리즈에 안겨다 준 건 보이스 톤이라고. “평소에 말할 때는 목소리가 낮고 허스키한 편”이라며 “노래 부를 때는 러블리즈 이미지에 어울리는 보이스 톤”이라고 이어나갔다. 합류하는 과정에선 부담감 느낄 새도 없었다고 답하기도. “연습생 생활을 너무 짧게 보낸 후 데뷔하다 보니 정신없었다”라고 답한 그였다.


그런 그가 최근 빠져든 뮤지션은 다름 아닌 선우정아. 이에 대해 정예인은 “내 실력으로는 절대 맞닿을 수 없지만 가끔 선우정아 님의 곡을 커버하기도 한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러블리즈 내 닮은 꼴 멤버 서지수. 데뷔 당시엔 소속사 관계자들도 둘의 이름을 헷갈리곤 했지만 이젠 서로 다르게 커가고 있다고. 그는 이에 대해 “언니가 더 고양이상에 가깝다. 나는 강아지상이나 사슴상”이라며 답했다.


Mnet ‘컴백전쟁: 퀸덤’ 촬영 당시 ‘친절한 금자씨’에 맞춘 퍼포먼스로 큰 화제를 낳은 그. 존재감을 알린 기회였지만 준비하는 과정의 어려움을 전했다. “그땐 특히 일본에 오갈 때라서 4일밖에 연습할 시간이 없었다”라며 “주어진 시간 안에 팀 안무와 연습을 병행해야 했기 때문에 어려웠다”라고 설명했다.


‘Obliviate’를 준비하는 과정 또한 쉽지 않았다고. 그는 “그동안 청순하고 아련한 무드의 곡만 보여주다가 갑자기 성숙한 이미지를 보여줬다”라며 “어색해 보이지 않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데뷔 초기엔 청순하고 귀여운 콘셉트의 무대를 소화하기 쉽지 않았다고. “사실 내 성격 자체가 귀여움, 깜찍함과는 거리가 멀다”라며 “몰입 비결이 있다면 거울 앞에서의 표정 연습을 자주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수많은 아이돌 그룹 중 러블리즈의 차별화된 매력은 무엇일까. 정예인은 “우리 음악을 들으면 첫사랑처럼 아련한 느낌이 든다는 댓글이 유독 인상 깊었다”라며 “가볍고 신나는 곡을 들려주는 것에만 치중하는 것이 아니라 감수성 짙은 곡을 보여줬다는 것에 자부심이 있다”라고 이어나갔다.


과거 무용을 준비하던 도중 발목 부상으로 그만두게 된 그. 정예인은 “무용을 그만두고 심심하던 찰나 ‘실용 음악 학원이라도 다녀보자’라는 마음을 갖게 됐고 새로운 문이 열리게 됐다”라며 “가수가 될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매번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아이돌. 이 직업에 대해 느끼는 감정을 묻자 그는 “아이돌은 열정 그 자체를 담는다고 생각한다”라며 “열정이 없으면 못 하는 직업”이라고 담담하게 답했다. 본인의 경우에도 열정이 넘쳤다고. “무대 앞에만 서면 재밌고 행복하다는 그 열정 하나로 달려온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러블리즈 곡 중 가장 애틋하게 생각하는 곡은 무엇일까. 정예인은 ‘Candy Jelly Love’를 꼽으며 그 이유에 대해서는 “데뷔곡이다 보니 정말 질리도록 많이 들었다”라고 답했다. 파트가 두 줄밖에 없지만 녹음했던 곡들 통틀어서 가장 많이 연습한 곡이라고.


정규 1집 ‘Girls' Invasion’으로 데뷔하고 어느덧 6년의 시간이 흐른 러블리즈. 그간의 활동을 되돌아보며 본인에게 뿌듯했던 점을 묻자 그는 “뿌듯했던 점은 큰 사고 없이 지금까지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는 것”이라며 “중간에 여러 구설수가 있긴 했지만 팀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았다는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에디터: 박찬
포토그래퍼: 천유신
아우터: Haat
톱: COS
팬츠: MSGM by 한스타일닷컴
슈즈: 데이즈데이즈
이어링: yunse
네크리스: 무화
스타일리스트: swey, 조정흠
헤어: 블로우 김은희 디자이너
메이크업: 블로우 임정현 팀장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