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호환 차기 동명대 총장, 혁신 첫걸음은 "소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02 16:13   수정 2021-04-02 16:15

전호환 차기 동명대 총장, 혁신 첫걸음은 "소통"

실천적 지식인 기르는데 커리큘럼 초점 두고 내년 신설
세부교과목엔 원어로 100곡 노래, 고전명저 60권읽기 등



전호환 동명대 차기 총장이 학생들과 말타기를 하면서 동명대 혁신 첫걸음을 뗐다.

전 차기 총장의 학생들과 말타기 소통은 자신이 취임 전부터 강조한 두잉(Do-ing) 대학의 가치 확산과 동명대 발전을 위해 총장이 직접 나서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전호환 차기 총장과 동명대 학생 대표 6명(총학생회 이현석 회장, 문정빈 부회장, 총대의원회 김경태 회장, 박원균 부회장, 총동아리연합회 김태우 회장, 김성준 부회장)은 지난달 25일 부산 외곽의 한 승마장에서 승마 실습을 했다.

승마는 전 차기 총장이 내년에 신설할 Do-ing 대학의 주요 과목으로 채택 될 예정이다. 전 차기 총장은 직접 학생들의 말타기를 도우며 체력, 정서, 공감 능력 등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전 차기 총장은 학생들과 말타기를 한 이유를 “지식 및 이론 학습만큼이나 소통을 통한 현장에서의 협업능력 등도 중요하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전 차기 총장이 총장 취임 전부터 학생들과 소통에 나선 이유는 대학 혁신의 첫걸음은 소통이라는 소신 때문이다.

동명대는 최근 끝난 올해 입시에서 저조한 성적을 거뒀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전 차기 총장을 영입했다. 전 차기 총장은 “학생과의 소통은 학생들에게 총장의 혁신 지향점을 알리고 동참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며 “교수, 교직원들과도 활발한 소통을 통해 동명대의 도약을 이뤄내겠다”고 했다.

전 차기 총장은 교육에서도 소통과 협업을 강조할 예정이다.

내년 신설될 Do-ing 대학은 인간의 능력을 개발하고, 실천적 지식인을 기르는데 커리큘럼의 초점이 맞춰져 있다. 무학년, 무학점, PCL(종합적문제해결기반수업. Problem centered learning)이 골간인 Do-ing 대학에서는 한국대학에서는 처음으로 시도 하는 파격적인 커리큘럼이 많다.

Do-ing 대학은 앙트러프러너십 전공, 디지털 공연예술 전공, 유튜브 크리에이터 전공 등 3개 전공으로 구성된다. 앙트러프러너십 전공은 한국에서 일가를 이룬 기업가들의 정신과 도전을 탐구한다.

디지털 공연예술 전공에서는 K-pop, 브레이크댄스, 연기 등 한류의 주요 영역을 디지털과 접목 시킬 수 있는 능력을 키운다. 이 전공은 지방대가 신입생 모집이 어렵다는 이유로 예술 관련 학과를 폐과하는 것과는 반대로 신설하는 것으로 Do-ing 대학이 강조하는 도전의식이 들어있다. 유튜브 크리에이터 전공은 시대흐름을 자신만의 방법으로 풀어내는 콘텐츠 활용 능력을 배운다.

각 전공에는 앞서 언급한 과정을 비롯해 70여개의 과정이 개설 되고 이중 40여개 정도를 Do-ing해야 졸업을 할 수 있다. OUT CLASS가 특징인 Do-ing 대학에 개설된 세부 교과목은 △영어, 일본어, 중국어 능력을 길러주기 위한 원어로 100곡 노래 부르기 △고전 명저 60권 읽고 독후감 쓰기 △요트 체험 △패러글라이딩 △한국 100대 명산 오르기 △승마 △수영, 바이크 △오리엔티어링 △해외 20개국 체험 △재무재표 작성(6개월 용돈과 아르바이트 수입 기준) △실전 주식투자 △사교춤 △유튜버 등이 들어있다.

Do-ing 대학의 커리큘럼에는 전 차기 총장의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인간만이 가진 능력이 중시 되는 만큼 여기에 필요한 역량을 대학 교육에서 길러줌으로써 사회에 필요한 인재를 길러내야 한다”는 교육관이 들어있다. 지식 축적보다는 지식의 활용과 지식간의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것이 중요해진 만큼 여기에 맞는 인재를 키워내겠다는 것이다. 전 차기 총장은 “기본을 강조하면서 유연함을 발휘하도록 학생들을 가르친다면 동명대 교육은 세상에 어필 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말타기를 체험한 학생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이현석 총학생회장은 “어릴 때 제주도가서 조랑말 타본 것 말고 직접 승마를 해본 적이 없었는데 색다른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문정빈 부회장은 “대학 생활 중 가장 색다른 경험이었다”며, “Do-ing 인재 양성이 빨리 실현돼 더 많은 학우들이 다양한 경험을 쌓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전호환 동명대 차기 총장이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Do-ing 대학은 2022학년도에 출범할 예정이다. 모집 정원은 90명이다.

전 차기 총장은 매일 동명대에 출근하며 Do-ing 대학은 물론 동명대의 발전 방향에 대한 전략과 세부사항을 수립하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