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확실' 오세훈 "책임감 막중…뜨거운 가슴으로 일할 것" [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08 01:16   수정 2021-04-08 01:18

'당선 확실' 오세훈 "책임감 막중…뜨거운 가슴으로 일할 것" [종합]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사진)가 4·7 재보궐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8일 오전 0시께 "가슴을 짓누르는 엄중한 책임감을 주체할 수 없다. 이제 앞으로 시장으로서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꼭 보듬어야 될 분, 챙겨야 할 분 그리고 절실한 분들 자주 찾아뵙고 말씀 듣고 그분들의 현안 사항을 가장 먼저 해결하는 그런 시장으로 업무를 충실히 열심히 한번 해 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세훈 "현안 빠르게 해결하는 시장 되겠다"
그는 "이번 선거의 원인이 전임 시장의 성희롱이었다. 그 피해자분 우리 모두의 아들, 딸일 수 있다"면서 "그분이 이제 오늘부터 정말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해서 정말 업무에 열중할 수 있도록 제가 정말 잘 챙기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존경하고 사랑하는 서울 시민 여러분, 저 오세훈에게 정말 천금 같은 기회를 주신 만큼 제가 분골쇄신 열심히 뛰어서 대한민국의 심장 서울이 다시 뛰도록 그리고 대한민국 우리나라도 다시 반드시 설 수 있도록 초석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역설했다.

오세훈 후보 뒤로 자리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과 부산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면서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의 당선은 서울과 부산 시민들이 가진 상식의 승리"라고 의미 부여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국민들 정서에 부합하는 정당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면서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을 창출할 기반을 굳게 다져나가겠다.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안철수 "이제 시작…혁신과 단합 중요"
이어 마이크를 건네받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야권이 단일화한 뒤 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지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그러나 이제 시작이라 생각한다"면서 "야권이 시정을 맡으면서 겸허하면서도 유능하단 것 보여줘야 정권 교체가 더 나은 선택이란 걸 믿어주실 것이다. 야권의 책임 있는 분들이 정권 교체를 위해 혁신하고 단합하고 함께 힘을 합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안철수 대표는 "다시 한 번 오세훈 후보의 당선을 축하한다"며 "야권 지지해 주신 서울시민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시장 선거 개표율은 42.92%로, 오세훈 후보의 득표율은 56.17%(117만4783표)를 기록하고 있다. 박영선 후보는 40.78%(85만2698표)로 오세훈 후보에 32만1815표 뒤진 상태다.

앞서 공개된 KBS·MBC·SBS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예상 득표율은 59.0%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37.7%에 비해 21.3%포인트 우세한 것으로 발표됐다. 부산시장 선거에서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64.0%로 김영춘 민주당 후보 33.0%에 비해 31.0%포인트 앞설 것으로 예상됐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