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김소현♥나인우 재회 포착, 다시 부부로 돌아갈 수 있을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3 12:12   수정 2021-04-13 12:14

'달이 뜨는 강' 김소현♥나인우 재회 포착, 다시 부부로 돌아갈 수 있을까

달이 뜨는 강 (사진=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김소현과 나인우가 재회한다.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나인우 분)의 순애보를 그린 작품이다. 서로를 사랑하지만 함께하지 못하는 두 사람의 가슴 아픈 사랑이 안방극장에 먹먹함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4월 12일 방송된 '달이 뜨는 강' 17회에서는 평강과 온달의 이별이 그려졌다. 평강의 칼이 되며 피비린내나는 길을 걷던 온달이 자신을 키워준 유모 사씨부인(황영희 분)의 죽음에 결국 궁을 떠나기로 결심한 것. 소중한 사람을 하나 둘 씩 잃어가던 온달에게는 평강을 잃지 않기 위한 선택이기도 했다.

이로부터 4년 뒤, 평원왕(김법래 분)이 죽고 영양왕(권화운 분)의 고구려가 시작됐다. 그러나 여전히 온달은 돌아오지 않았고, 평강은 고구려를 위해 전장을 누비며 고군분투했다. 온달이 곁에 있을 때와 달리 외롭고 힘들어 보이는 평강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아프게 했다.

이런 가운데 4월 13일 18회 방송을 앞두고 평강과 온달의 재회를 담은 스틸컷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평강은 온달을 똑바로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그런 평강을 바라보는 온달의 표정에는 수심이 가득하다. 이어 대화를 나누던 두 사람이 포옹을 하는 모습이 보인다. 평강을 소중하게 품에 안은 온달이, 그런 온달의 품에 기댄 평강이 너무나도 애틋해보여 마음을 아프게한다.

과연 평강과 온달은 어떻게 다시 만나게 된 것일까. 다시 만난 두 사람은 무슨 대화를 나눴으며, 이 만남은 앞으로 두 사람의 운명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달이 뜨는 강' 18회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이와 관련 '달이 뜨는 강' 측은 "서로가 명운인 평강과 온달이 서로를 사랑함에도 불구하고 긴 이별의 시간을 가진다. 이 시간 끝에 만난 두 사람이 재회를 계기로 다시 함께할 수 있을지, 또 이 장면을 김소현과 나인우가 어떤 연기합으로 그려냈을지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김소현과 나인우의 재회를 확인할 수 있는 '달이 뜨는 강' 18회는 오늘(1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