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와중에도 '테진아' 덕본 하이트진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4 07:22   수정 2021-04-14 08:56

코로나 와중에도 '테진아' 덕본 하이트진로



지난해 주류회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휘청였다. 이 와중에 하이트진로는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 '테진아'(테라·진로이즈백의 합성어)가 꾸준한 사랑을 받으면서다.

지난해 주류회사 실적이 부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외식과 모임 등이 줄면서다. 이 와중에도 하이트진로는 양호한 성적표를 받아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하이트진로의 지난해 매출은 2조49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0%,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808억원으로 125.2% 증가했다.

2019년 내놓은 맥주 '테라'와 소주 '참이슬'의 서브 브랜드 '진로이즈백'이 꾸준한 인기를 누리면서다.

참이슬과 진로이즈백 역시 최근 소주 시장에서 점유율 65%를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하이트진로는 22만4580병의 소주를 판매, 전년 대비 9.6% 늘어났다. 테라는 출시 100일 만에 판매 수량이 1억병을 돌파했고 이어 지난해 12월에는 13억병을 넘었다.

반면 대부분의 주류회사는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소주 '처음처럼'과 맥주 '클라우드'를 판매하는 롯데칠성음료의 지난해 별도기준 매출은 2조16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7%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972억원으로 10.8% 줄었다. 맥주 '카스'를 판매하는 오비맥주의 지난해 매출은 1조3529억원으로 12.3%, 영업이익은 2945억원으로 28.0% 감소했다.

소주 '좋은데이'의 무학의 지난해 매출은 136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4%, 대선주조는 712억원으로 17.0%, 한라산은 189억원으로 11.7% 각각 줄었다.

위스키 업체들은 타격이 더 컸다.

국내 토종 위스키 회사인 골든블루의 지난해 매출은 1270억원으로 24.8%, 영업이익은 202억원으로 5.2% 감소했다. 위스키 '윈저'와 '조니워커'를 보유한 디아지오코리아의 매출은 2004억원으로 32.6%, 영업이익은 200억원으로 59.4% 급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자 식당·주점의 영업시간이 오후 9~10시로 제한되고 유흥주점의 영업은 수시로 금지된 영향이다. 지난해 말부터는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로 회식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