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송가인, 가족 같은 '정'나눈 '주인집 할머니'곁으로 컴백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7 08:47   수정 2021-04-17 08:49

'컴백홈' 송가인, 가족 같은 '정'나눈 '주인집 할머니'곁으로 컴백홈

컴백홈 (사진=KBS)


KBS 2TV ‘컴백홈’ 송가인이 가족 같은 정을 나눈 ‘주인집 할머니’의 곁으로 돌아간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응원하는 명랑힐링쇼 KBS 2TV ‘컴백홈’ 3회가 오늘(17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 세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트롯 전국체전’의 사제지간 송가인-신승태-오유진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가인이 무명시절, 동네 주민들과 가족 같은 정을 나눴던 ‘사당동 빌라’를 찾을 예정.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송가인은 국악과 트로트를 병행하며 꿈을 키워가던 사당동 자취방을 찾았다. 이에 앞서 송가인은 주인집 할머니와의 특별한 인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주인집 할머니께서 김장을 하시면 김치도 챙겨 주시고, 월세가 밀려도 돈이 생기면 달라고 독촉도 안 하셨다. 이사 후에도 주기적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라며 집주인-세입자의 관계를 뛰어넘어 마치 할머니-손녀 같은 사이였다고 전해 훈훈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이어 송가인은 2014년부터 4년간 살았던 빌라에 입성했다. 오랜만에 집주인 할머니와 상봉한 송가인은 버선발로 나와 그를 맞이하는 할머니 품에 와락 안기며 주변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도 잠시, 송가인은 과거에 거주하던 자취방에 들어서자 연신 탄성을 터뜨렸다는 후문이다. 마치 어제 살던 곳처럼 집안 곳곳에 송가인의 손길이 그대로 남아있었던 것. 이에 송가인은 “직접 칠한 페인트도, 문에 붙여둔 스티커도 그대로”라며 박물관급 보존상태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유재석을 비롯한 출연자들은 “지금 어떤 분이 살고 계신지 궁금하다”며 ‘청춘 3호’의 정체에 궁금증을 드러냈다고.

그런가 하면 이날 송가인은 오랜만에 돌아온 사당동 빌라에서 예상치 못한 상황과 맞닥뜨리고 눈시울을 붉혔다는 전언이다. 이에 송가인의 손길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사당동 자취방에는 현재 누가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지, 또한 송가인의 눈물의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이 높아진다.

한편 자신만의 방식으로 희망을 찾아가는 이 시대 청춘들의 방꾸챌린지를 그린 ‘컴백홈’은 오늘(17일) 오후 10시 30분에 3회가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