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신설된 靑 방역기획관, 김어준 방송 나오던 사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9 10:31   수정 2021-04-19 10:33

권영세 "신설된 靑 방역기획관, 김어준 방송 나오던 사람"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19일 신설된 청와대 방역기획관 자리를 두고 "방역기획관을 신설할 부분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는데, 문제는 사람"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권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기모란 방역기획관이 김어준 씨 프로그램(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서 아무 근거도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광복절 집회 때문이라고 완전 의학이 아닌 정치를 하셨던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의원은 "백신과 관련해서 우리나라 방역 수준, 환자 수준을 볼 때, 백신이 중요하지 않다, 급하지 않다는 이야기를 하셨던 분"이라며 "지금 우리 백신 상황이 어떠한가"라고 꼬집었다.

'보은 인사' 의혹과 관련서는 "남편 되는 분이 지난번 총선에 더불어민주당으로 출마했던 분이라고 한다"며 "그런 부분 때문에 방역에 들어와서 정치를 내세워 오히려 방역 전선을 혼란시키고 우리나라 코로나19 상황을 더 악화시킬 우려가 있는 분이 아닐까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청장 힘 빼기라는 비판도 있다"는 질문자의 지적에 권 의원은 "제대로 된 사람이 청와대에서 방역기획관으로 임명된다면 질병관리청장과 보완 관계가 되어서 오히려 좋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이런 식의 정치방역인사, 정치 인사가 방역기획관 자리에 가게 되면 일부 말씀처럼 옥상옥 등 중복되는 측면만 강화되고 서로 갈등만 생겨서 훨씬 나쁜 상황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조건부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개각에 대해서는 "보궐선거 결과가 나온 지 얼마 안 돼서 총리를 포함해 대대적인 개각을 하는 것을 보니까, 아마 문재인 정부가 위기감은 크게 느낀 모양"이라며 "저는 개각 자체 반응에 유보적인 게, 이 정부 출범 이후 수없이 많은 개각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정책 등 바뀐 게 거의 없었다"며 "그런 면에서 문제는 대통령의 인식이지 참모진 혹은 정부 각료들이 일부 바뀌는 게 중요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사실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화 과정에서 이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선거 이후 합당하겠다고 천명한 것 아니겠는가"라며 "당시 우리 당도 그 입장을 수용한 만큼 빨리 진행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대표 경선에 나서는가"라는 질문에는 "출마 선언을 했다고 얘기하긴 어렵겠지만, 전향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이번 당대표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 국민의힘 대표로서는 내년에 있을 대선 승리 아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07년도에는 제가 최고위원으로서 당의 경선 과정에 관여했고, 2012년 대선에서는 선대본부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었다"며 "그 역할을 통한 경험을 우리 당에 다시 돌려드려서 쓰는 것이 제 소임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