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강형욱, 보호자 리더십 부재의 위험성 강조…솔루션 제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20 13:36   수정 2021-04-20 13:38

‘개훌륭’ 강형욱, 보호자 리더십 부재의 위험성 강조…솔루션 제시

‘개훌륭’ 강형욱 (사진= KBS2TV 제공)

‘개는 훌륭하다’에서 배우 이기우와 반려견 테디의 사연 및 고민견 ‘아이’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지난 19일 밤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 유기견이었던 반려견 테디를 키우고 있다고 전한 이기우는 무지개다리를 건넌 전 반려견 루키에게 받은 사랑을 돌려주고 싶었다는 말과 함께 “테디의 정확한 견종을 모르니까 건강과 습성 등을 파악하기 힘들어서 적게 됐다”며 테디의 배변일지와 산책일지를 적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테디를 위해 집과 놀잇감까지 직접 만들어줬다는 이기우의 모습에 강형욱 훈련사는 칭찬을 이어갔고, “집을 만들어줬는데 집에서 잠을 안 자고 항상 나와 잔다”라는 이기우의 고민에 대해 “테디의 집을 식탁 옆이나 침실 옆에 두는 걸 추천한다”라며 견생 명당을 제안해 시청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전달하기도 했다.

또한 강형욱 훈련사는 반려견의 분리불안장애를 걱정하는 이기우에게 “변칙적인 것을 개들이 되게 싫어한다”라며 자는 시간 등을 항상 같은 시간으로 통일해 익숙하게 만들면 분리불안을 극복할 수 있다는 조언까지 덧붙이며 또 한번 믿고 따르는 강형욱 면모까지 보였다.

반려견을 향한 애정과 정성으로 최고 견(犬)학생에 등극한 이기우는 강형욱 훈련사, 이경규, 장도연과 함께 고민견 아이를 만나러 떠났다. 집에서 천재견으로 불리는 고민견 아이는 보더콜리로, 폼피츠 2마리와 보더콜리 2마리, 진돗개 1마리와 함께 살고 있는 다견가정이다.

고민견 아이는 외부인과 다른 개를 만나면 공격성을 보이고 자동차와 오토바이 등의 바퀴를 보면 흥분하는 문제점을 갖고 있다. 보더콜리 견종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빛과 그림자에 대한 강박증상도 보였다.

특히 딸 보호자는 “아이가 흥분할 때 내가 할 수 있는 건 꽉 잡는 것 말고는 없다. 통제를 하기 시작하면 다른 개들을 괴롭히기도 한다. 공격성을 제어하기 위해 어질리티 훈련을 해서 집중력이 예전보다는 좋아졌지만 지속이 되지 않는다”라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강형욱 훈련사는 고민견 아이의 이 같은 행동과 반응에 대해 “(목줄을 하면 더 공격성을 드러내는 건) 보호자가 리더십이 없어서 그런 것이다. 보호자조차 아이가 만든 조직의 일부일 뿐이다. 다견가정에서 보호자의 강력한 통제가 없으면 문제는 곪아터진다”라며 강력한 리더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 후 강형욱 훈련사는 고민견 아이의 문제가 공격성과 빛, 그림자에 대한 강박증상이 아닌 다른 개들을 통제하고 지배하는 것이라고 진단, 보호자를 리더로 인식시키는 훈련을 이어나갔다.

공격적이었던 초반과 달리 고민견 아이는 서서히 변화되는 모습을 보였고, 이에 딸 보호자는 “내가 가운데에서 중심을 잘 잡고 중립을 잘 지키겠다”라며 반려견을 위한 공부와 노력을 통해 더욱 더 성장할 것을 약속했다.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반려견과 사람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해보는 ‘개훌륭’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40분에 KBS2에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