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종영 D-DAY…김소현, 활약 계속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20 14:04   수정 2021-04-20 14:06

'달이 뜨는 강' 종영 D-DAY…김소현, 활약 계속된다




'달이 뜨는 강' 종영을 앞두고 김소현의 활약에 기대감이 쏠린다.

1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19회에서 김소현(평강 역)은 냉랭함과 따뜻함을 유연하게 오가는 완급조절로 빠져들 수밖에 없는 '김소현 표' 로맨스를 완성해냈다.

이날 방송에서 평강(김소현 분)은 차갑고 단호한 태도로 온달을 지키려는 굳은 속마음을 드러냈다. 영양왕(권화운 분)이 칩거한 온달(나인우 분)을 데려와 신라의 아단 산성을 되찾아오라고 하자, “차라리 절 죽이십시오. 제 목숨으로 충심을 보이겠나이다”라고 비장하게 털어놓은 것.

이어 평강은 전쟁을 피하려 고건(이지훈 분)을 풀어준 죄로 옥에 갇히게 되었고,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도 굳센 지조를 선보였다. 또다시 온달을 데려오라고 설득에 나선 영양왕에게 "제가 바라는 살길은 그분을 위해 죽는 길입니다"라며 흔들림 없는 기개를 보여주기도. 김소현은 차분한 목소리로 결연한 의지를 드러내는 한편, 촉촉하게 젖은 눈빛으로 애틋한 순애보까지 그려내며 먹먹함을 안겼다.

결국 형장에 끌려간 그녀는 모든 것을 내려놓은 듯한 담담한 미소로 탄성을 자아냈다. 그러나 병사의 칼날이 목을 내려치기 일보 직전의 순간, 눈을 감은 채 "달아, 다음 세상에서 만나"라고 목멘 목소리로 읊조리기도. 단단하던 김소현은 일순간 연약해진 모습으로 평강의 애절한 속마음을 섬세하게 표현해 보는 이들마저 가슴 아프게 만들었다.

절체절명의 순간 평강은 온달의 등장으로 목숨을 구하게 되었고, 영양왕의 뜻에 따라 그와 함께 아단 산성으로 출정하게 되었다. 그녀는 전장에서 온달에게 귀여운 웃음을 띤 채 능청스럽게 애정 표현을 하는가 하면, 그의 팔을 지그시 잡고 "두려워하지 마, 달아. 난 너랑 있어서 아무것도 겁 안 나"라며 위로의 말을 건네는 등 풋풋함 가득한 로맨스 기류를 뽐냈다. 김소현은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과 소녀미를 통해 생기를 되찾은 평강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내 입꼬리를 절로 끌어올렸다.

방송 말미에는 평강이 칼을 치켜든 채 거침없이 진군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카리스마 있는 눈빛과 더불어 전매특허 검술 액션으로 짜릿함을 선사한 것. 과연 평강은 난세 속에서 마지막까지 온달을 지켜낼 수 있을지 마지막 회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렇듯 로맨스와 액션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스토리에 흡입력을 더한 김소현은 깊이 있는 감정 표현은 물론, 싱그러운 매력까지 자랑하며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들었다.

독보적인 연기 디테일을 자랑하는 김소현이 활약하는 '달이 뜨는 강'은 20일 밤 9시 30분 최종회가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