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청약 막차 SKIET···주린이도 쉽게 따라하는 공모주 청약 [한경제의 솔깃한 경제][주코노미TV]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21 14:43   수정 2021-06-29 22:02

중복청약 막차 SKIET···주린이도 쉽게 따라하는 공모주 청약 [한경제의 솔깃한 경제][주코노미TV]

주식투자인구 800만 시대, 아직 주식을 시작하지 못한 나머지 2000만 주린이들(경제활동인구 기준)을 위해 주식의 기초를 설명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유튜브 <주코노미TV> 채널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공모주 투자는 복권을 사는 것과 다를 바 없다”

투자 대가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 복권, 생각보다 확률이 높은 것 같습니다. 2018년 이후 우리나라 주식시장에 상장한 222개 기업 중 169개 기업, 그러니까 76%에 달하는 기업의 상장 첫날 종가가 공모가를 웃돌았습니다. 그중 대부분은 지금까지도 공모가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고요. 매도 타이밍을 잘 잡으면 어렵지 않게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입니다.


공모주 투자를 꺼려했던 버핏도 작년 9월 스노플레이크라는 미국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 공모주에 투자해서 화제가 됐습니다. 지금까지 주가는 공모가 대비 약 세 배 상승한 상태입니다.

작년에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 굵직한 기업들이 증시에 입성하면서 주변에서 ‘공모주’라는 말을 많이 접하셨을거예요. ‘공모주 투자로 치킨 값 벌었다’는 말도 많이 나왔었습니다.

마침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인 SKIET가 상장을 앞두고 있습니다. 공모주 배정제도의 허점을 노릴 마지막 기회여서 관심이 높은데요. 그래서 오늘은 공모주는 무엇인지와 청약 방법에 대해서 준비를 해봤습니다.
공모주란 무엇인가
‘공모’란 공개모집을 의미합니다. 어떤 기업이 기업공개(IPO)를 통해 주식시장에 상장하기 전에 주주들을 미리 모집하는 것입니다. 공모주 가격은 회사 가치보다 일정부분 할인된 가격이기 때문에 주주 입장에서는 유망한 기업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기회입니다.


기업의 상장 업무를 주관하는 증권사를 ‘주관사’라고 부르는데요 주관사는 이 기업의 가치가 얼마인지 평가해서 희망 공모가 범위를 정합니다. 이후에 기관투자자로부터 ‘수요 예측’을 받아요. 증권사, 운용사,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들은 막대한 자금을 보유한 큰손이기 때문에 기관투자자들에게 얼마나 매력적인지에 따라서 공모주 가격이 결정되는거죠.

청약일 이전에 공모가가 확정이 되고 일반 투자자들은 이렇게 확정된 공모가를 바탕으로 증권사에 청약 증거금을 냅니다. 청약 증거금은 일종의 보증금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회사는 이 증거금을 바탕으로 투자자들의 수요를 파악합니다.

청약을 신청한 뒤에 공모주를 배정받습니다. 공모주를 배정받지 못하면 환불절차도 이뤄집니다. 마지막으로 이 기업이 상장을 한 뒤에는 공모주를 첫날에 팔지 계속 들고 있을지 결정은 주주들이 하면 됩니다.
달라진 공모주 청약제도
주린이도 어렵지 않게 공모주에 청약할 수 있습니다. 작년까지만해도 ‘1억을 넣어야 겨우 한 주를 받을 수 있다’는 말이 나올 만큼 공모주 투자는 시드머니가 많은 사람들의 전유물로 여겨졌습니다. 그래서 마이너스 통장을 뚫어서 공모주에 투자하고, 수익을 거둔 뒤 다시 원금과 이자를 갚는 식으로 투자하는 사람들도 많았죠. 청약 증거금이 많을수록 공모주를 많이 배정받는 ‘비례 방식’이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방식이 바뀌었습니다. 10주만 청약해도 최소 1주 이상 주식을 나눠주는 ‘공모주 균등배분제’가 적용됐기 때문인데요. 한 사람이 여러 증권사 계좌를 열어서 중복 청약도 가능합니다.


경쟁률에 따라 배정받는 공모주 수량은 달라지지만 계좌가 많을수록 유리한 것은 분명합니다. 지난 3월 SK바이오사이언스 청약에 약 240만 계좌, 청약증거금 63조원이 몰리는 역대급 기록을 쓴 배경이기도 하죠.

금융당국은 이런 제도적 허점을 인지하고 자본시행법 시행령 개정안을 통해서 중복청약을 금지할 예정입니다. 6월 19일 이후에 증권신고서를 내는 기업은 청약 수량과 관계없이 가장 먼저 접수한 청약만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SKIET 공모 청약 방법은?
그래서 중복청약이 가능한 거의 마지막 IPO 대어, SKIET에 투자자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회사는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인 분리막을 생산하는 회사인데요. 다트에 올라와있는 증권신고서를 보고 이 회사가 투자할만한 곳인지 결정하는 게 우선인데, 이 회사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가정하고 설명을 이어가겠습니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SK증권, 삼성증권, NH투자증권입니다. 희망 공모가는 7만8000원에서 10만5000원 사이인데요, 금융당국이 증권신고서가 효력이 있다고 22일에 인정을 하면 22일과 23일에 걸쳐 기관투자자들의 공모주 청약 수요를 파악한 뒤에 26일, 최종 공모가액이 발표됩니다.


28일~29일에 청약이 진행되고 다음달 3일에 공모주 배정결과가 나옵니다. 이때 증거금 환불도 이뤄집니다. 상장은 5월 중순경으로 예상됩니다.

아직 공모가격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최근에 공모주 투자 열풍이 뜨거운 것을 고려해서 공모밴드 최상단인 10만5000원으로 공모가가 정해졌다고 해볼게요. 그러면 투자자들이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무엇일까요?

바로 증권사 계좌 개설이죠. 조금전 말씀드린 5개 증권사에서만 청약을 할 수 있습니다. 이미 계좌를 갖고 있다면 상관이 없겠지만 이번에 처음 계좌를 트시는 분들이라면 꼭 알아두셔야 할 게 있습니다.

첫째, 청약일 이전에 계좌개설이 완료되어야합니다. 즉 27일까지는 계좌를 만드셔야한다는거죠. 단,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은 청약일에도 계좌 개설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둘째, 비대면계좌는 날짜 계산을 잘 해주셔야해요. 증권사에서 계좌를 만든 뒤에 영업일 기준 20일 이내에 또다른 증권사에서 계좌개설이 불가능한 증권사들이 꽤 있습니다. 미래에셋과 삼성증권은 제한이 없고 한투, SK, NH는 20일 제한이 있습니다. 증권사별로 방침은 수시로 변하니 청약 전 확인작업은 필수입니다.

셋째, 한 곳만 만든다고 하면 어디부터 만들어야하냐. 공모주가 많이 배정된 증권사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겠죠. 물론 청약 당일 경쟁률에 따라서 얘기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현재 SKIET 공모주의 증권사별 일반청약자 배정물량을 보면 미래에셋증권이 가장 많고 삼성과 NH는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최악의 경우에는 주식을 한 주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어요.


미성년자도 공모주 청약이 가능합니다. 다만 온라인 비대면 계좌개설은 불가능하고, 보호자 대동 하에 증권사 영업점에서 만드실 수 있습니다. 필요한 서류는 각 증권사 홈페이지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막상 계좌를 만들면 일은 간단합니다. 청약일에 원하는 청약 주수에 해당하는 증거금을 증권사 계좌로 이체해두면 됩니다. 증거금은 청약금액의 50%예요. 최소수량이 10주이니까 공모가격이 10만5000원이라고하면 52만5000원(10만5000원×10주×50%)을 넣어두면 되겠죠. 증권사에 따라 수수료가 붙기도 합니다.
공모주 투자 왜 해야할까?
이제 행복회로를 돌려볼까요? 상장즈음에 따상, 따상상 등 여러 용어들이 신문에 등장할텐데요.


오전 9시 개장과 동시에 시초가가 결정이 됩니다. 신규 상장 종목은 첫 거래일에 공모가의 최대 2배까지 시초가를 형성할 수 있습니다. 따상은 그렇게 형성된 시초가가, 주식이 하루에 최대 상승할 수 있는 범위인 30%까지 치솟는 것을 의미합니다.

따상상은 그 다음날에도 상한가, 즉 30%가 추가로 오르는 것을 의미하고요.

SKIET가 따상을 기록한다면 27만3000원(10만5000원×2배×130%)에 마감하겠죠. 한 주당 5만2500원의 증거금을 낸 것이 27만3000원이 되는 셈입니다.

모든 공모주가 따상으로 마감하느냐, 그건 아닙니다. 또한 SKIET라는 기업 자체에 대해서도 투자 전에 분석이 필요해요. 기관이 보유한 물량이 얼마인지에 따라서도 이후 주가 흐름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이런 내용은 증권신고서에 나와있으니 참고하셔서 투자를 결정하시면 됩니다.


몇가지 위험요인에도 제가 공모주 투자를 추천하는 이유는 하반기에도 대어급 IPO가 예정되어있기 때문입니다. 크래프톤,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LG에너지솔루션, 야놀자까지 주식시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입니다. SKIET 공모주 청약을 하는 과정에서 많은 걸 배우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SKIET 종목분석은 추후 <주식썰전>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