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먹거리 잡아라…앞다퉈 UAM 띄우는 지자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26 17:09   수정 2021-04-27 01:47

미래 먹거리 잡아라…앞다퉈 UAM 띄우는 지자체


강원도가 액화수소 기반의 특수목적용 도심항공교통(UAM) 기체 개발에 나섰다. 광주광역시는 무게 200㎏ 화물을 실을 수 있는 드론 개발을 시작했다. 인천시는 옹진군 자월도 해상의 개인비행체(PAV) 특별자유화구역을 중심으로 관광과 연계한 PAV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항공 모빌리티산업 육성에 팔을 걷어붙였다. 미래먹거리 산업을 선점해 일자리와 세수를 늘리겠다는 구상이다. 기업과 손잡고 직접 이동수단 개발에 나선 지자체와 PAV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지자체로 나뉘고 있는 것이 큰 흐름이다.

강원도는 271억원을 투입해 디스이즈엔지니어링(대표 홍유정)과 UAM 시제기 개발에 들어갔다. 시제기 사양은 액화수소 기반, 탑승인원 두 명, 견딜 수 있는 하중 150㎏, 순항속도 최고 시속 200㎞, 비행거리 50㎞ 이상 등이다.

액화수소 드론은 기존 배터리 드론보다 운행시간 및 거리를 늘릴 수 있는 게 장점이다. 도는 산악지형과 군부대가 많은 점을 고려해 인명구조 및 미래형 육군조직 개편에 개발 초점을 맞췄다. 내년까지 핵심부품 개발 및 기체조립, 시험비행을 완료할 계획이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특수목적용 드론 분야 기술력을 확보해 미래형 일자리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는 국내 방산기업, 군부대 등과 무게 200㎏ 화물을 실을 수 있는 드론을 개발 중이다. 화물 드론은 에너지 밀도가 높은 친환경 수소연료 전지를 기반으로 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앞으로 드론 택시, 플라잉카 등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대로 전환하는 핵심 기술을 선점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시와 전남도, 충북도 등은 PAV 클러스터 조성에 나섰다. 인천시는 옹진군 자월도 해상의 PAV 특별자유화구역에서 드론 실증 비행을 오는 11월 시작할 예정이다. 168개 유·무인도가 있는 인천의 지리적 특성을 활용해 도서 지역 긴급구호·물품 배송, 관광상품 개발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동·서·중부권으로 권역별 드론 클러스터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2025년까지 항공정비(MRO) 생산단지 등 3개 분야 11개 사업에 총 7787억원을 투입해 드론산업을 키우기로 했다.

충북도는 청주국제공항 배후 부지에 PAV 생산과 유지 보수, 통신 등 UAM과 관련된 연구개발(R&D) 시설을 구축하기로 했다. 해양 관광도시인 충남 태안은 남면 양잠리 1271의 4 일원 11만5703㎡에 오는 8월까지 95억원을 들여 드론 등 무인 비행체 관련 시설을 한데 모은 무인이동체(UV)랜드를 조성하고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UAM 분야는 세계적으로 2030년 총 385조원, 2040년 1790조원의 급성장이 예상되는 미래 먹거리 산업이다. 항공·자동차업계, 스타트업 등 200여 업체가 300여 종을 개발하고 있다.

춘천=임호범 기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