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 번 접속해도 암호화폐"…100만명 몰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26 17:39   수정 2021-04-27 03:38

"하루 한 번 접속해도 암호화폐"…100만명 몰렸다

“앱을 설치하면 하루에 암호화폐를 1개씩 드려요. 올 하반기 상장 예정입니다. 절대 스캠(사기) 아닙니다.”

“암호화폐를 스마트폰으로 쉽게 채굴할 수 있다”며 사용자를 끌어모으는 앱이 성행하고 있다. SNS에선 앱 가입과 ‘추천인 코드’ 입력을 유도하는 홍보글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최근 암호화폐 투자자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는 ‘파이네트워크’가 이런 사례다. 이 앱은 “하루에 한 번 접속하면 암호화폐를 보상으로 준다”고 홍보한다. 논란의 소지가 있는 부분은 이 업체가 나눠준다는 암호화폐가 거래소에 상장되지 않아 아직 금전적 가치가 없다는 점이다. 행여나 상장에 실패하면 ‘휴지 조각’이 될 수도 있다.

그런데도 이 앱은 설치자 및 이용자 수가 급격히 늘어 구글 앱 장터 구글 플레이 국내 인기차트에서 26일 기준으로 게임을 제외한 앱 가운데 7위를 차지했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이 앱의 국내 하루 사용자 수(DAU)는 105만 명에 달한다.

파이네트워크가 인기를 끌면서 비슷한 유형의 앱도 늘어나고 있다. 카카오톡 등 SNS에선 이 같은 앱을 홍보하는 오픈 채팅방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아직 상장되지 않은 ‘극초기 코인’을 채굴할 기회를 준다”며 각종 앱 다운로드 링크와 웹페이지 주소를 공유하는 사람이 대다수다.

이들 앱의 사용자가 앱 홍보에 자발적으로 적극 나서는 것은 ‘추천인 제도’ 때문이다. 자신의 고유 추천코드를 입력해 서비스에 가입한 사람이 늘어날수록 채굴 속도가 빨라진다.

하지만 ‘채굴 앱’을 통해 수익을 올릴 확률은 낮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보안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등 정식 앱 장터를 통하지 않고 확장자 ‘apk’ 파일 형태로 유포되는 앱도 많다. 보안 업체들은 “출처가 불분명한 apk 파일을 내려받으면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최한종 기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