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의 밥심' 김로사, 캐스팅 감독 "5년 안에 이정은 같은 배우 될거다"란 말에 힘얻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26 23:24   수정 2021-04-26 23:26

'강호동의 밥심' 김로사, 캐스팅 감독 "5년 안에 이정은 같은 배우 될거다"란 말에 힘얻어

'강호동의 밥심'(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로사가 '펜트하우스' 오디션에 합격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윤주희, 김로사, 김동규, 이태빈이 출연해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날 김로사는 시즌 2 첫 회에 죽는다는 대본을 받고 "작가에게 뭔가 잘못했나 싶었다. 하지만 대본을 본 후 마음이 바뀌었다. 차라리 임팩트 있게 죽는 게 나을 거 같았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김로사가 연기한 양집사의 죽음은 방영된 후 팬들이 자진해 '양 집사 온라인 추모회'를 열었을만큼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이어 김로사는 '펜트하우스' 오디션 당시 난방비 이야기로 합격하게 된 사연도 전했다.

김로사는 "겨울마다 저의 초미의 관심사는 '올 겨울은 얼마나 추울까'이다. 겨울이면 늘 난방걱정을 한다. 집에서도 늘 패딩을 입고 있다. 아낄 수 있는게 주거 생활비랑 식비밖에 없다"고 힘든 생활 환경에 대해 털어놓으며 "오디션장에서 '올 겨울에 도시가스 빵빵 틀고 따뜻하게 지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때 감독님이 '5년 안에 이정은 같은 배우가 될 수 있을 테니 조금만 참고 버티라'고 말씀해주셨다. 그동안 단역만 맡고 오디션에서 많이 떨어졌는데, 감독님의 이 말로 또 5년은 버틸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너무 큰 힘이 됐다. 배우로서 인정해 주시는것 같아서 고마웠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