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이건희 컬렉션…밖으로 나온 교과서 속 걸작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7 19:55   수정 2021-05-07 19:57

베일 벗은 이건희 컬렉션…밖으로 나온 교과서 속 걸작들


국립현대미술관이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으로부터 기증받은 작품의 세부 전시 계획을 공개했다.

7일 국립현대미술관 측은 고 이 전회장에게서 기증받은 작품 1488점의 세부 전시 계획을 밝혔다. 여기에는 1970년대 등장했다 자취를 감춰 행방이 묘연했던 국민화가 이중섭의 '흰 소'(1953~54), 존재만 알려져 있던 청전 이상범의 '무릉도원도'(1922) 등 희귀작이 다수 포함돼 있어 주목받고 있다.

먼저 도상봉의 회화 3점과 이중섭의 은지화(은박이나 은빛 나는 재료를 입힌 종이에 그린 그림) 1점 등 일부 작품을 7월 덕수궁관에서 열리는 ‘한국미, 어제와 오늘’ 전시에서 가장 먼저 관람할 수 있다.

8월에는 서울관에서 ‘이건희 컬렉션 1부: 근대명품(가제)’ 전시를 통해 한국 근현대 작품 40여 점을 만나볼 수 있다. 눈에 띄는 작품은 가로 2m 81㎝, 세로 5m 68㎝에 달하는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다. 이는 1950년대에 주문자의 의뢰로 제작한 벽화 크기의 대작으로 항아리, 새, 꽃 등 김환기가 즐겨 사용한 소재가 한 화면에 드러난 것이 특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 관장은 '여인들과 항아리'에 대해 “한국 근대 대표작가인 김환기의 최대 규모 작품으로 알려진 그림이며, 구상화(실재하거나 상상할 수 있는 사물을 그대로 나타낸 그림)이기 때문에 각별히 눈길이 간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미술계의 감탄을 자아낸 작품은 이중섭의 '황소'다. 붉은 바탕에 큰 눈을 가진 황소 얼굴이 그려진 이 작품은, 이중섭이 한국전쟁이 끝나갈 무렵 그림을 팔아 일본에 있는 가족을 만날 수 있을 거란 희망을 품고 그린 작품으로 유명하다. 김준기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실장은 “삼성 측에서 전시를 할 때 가장 중요한 작품으로 언급했을 만큼, 삼성가가 아끼던 작품 중 하나”라며 작품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이중섭의 '흰 소'는 현존하는 작품이 다섯 점에 불과한 희귀작이다. 자신의 정체성을 소에 빗대 표현해 온 작가 이중섭이 일제강점기 조신인의 색으로 인식한 흰 색이 가지는 상징성과 의미가 아주 크다.

이 밖에도 이중섭의 스승인 백남순의 '낙원'은 1930년대 백남순의 작품으로는 유일하며, 한국의 무릉도원 전통과 서양의 낙원 개념이 절묘하게 결합된 독창적인 작품이다. 또한 일제강점기 1세대 유화가이자 첫 여성 서양화가인 나혜석의 '화녕전작약'도 있다. 나혜석의 작품은 현존하는 작품이 극소수다.

11월에는 이건희 컬렉션 중 박수근 작품을 덕수궁관에서 감상할 수 있다. 원래 계획돼 있던 박수근 전시에 기증품이 더해져 더욱 풍성한 관람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에 기증된 박수근의 작품은 회화 18점, 드로잉 15점 등 총 33점에 달한다.


연말인 12월에는 ‘이건희 컬렉션: 해외거장(가제)’이 열린다. 클로드 모네,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카미유 피사로, 폴 고갱, 마르크 샤갈, 살바도르 달리, 파블로 피카소 등 해외 거장 7명의 작품이 공개된다. 이 중에는 피카소의 도자기 110여 점도 포함돼 있어 기대를 모은다.

내년 초에는 이중섭 작품을 대거 볼 수 있다. 미술관은 내년 3월 서울관에서 이중섭의 회화, 드로잉, 엽서화 등 104점을 선보이는 ‘이건희 컬렉션 3부: 이중섭 특별전’을 개최하기로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